“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그랬다.”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피의자 김모 씨(34)가 경찰에서 밝힌 살해 동기 중 하나다. 18일 김 씨의 진술이 세상에 드러나자 온·오프라인 상에선 피해자 A 씨(23·여)에 대한 추모와 함께 ‘여성혐오’에 대한 논쟁으로 번지고 있다.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이 현상에 대해 “피해자 측면에서 본다면 ‘여성이라고 하는 약한 상대를 선택했다’는 의미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고 설명했다. 변명일 수 있는 피의자의 말에 지나치게 의미를 둘 이유가 없다는 것.

 

오 교수는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여성혐오를 너무 강조하는 것은 이 사건을 본말이 전도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일각에서 여성혐오 범죄라고 하는 나름대로의 용어가 명명 돼 성 간 대결 개념이 상당히 강조되고 있다”면서 “범인 진술 하나에 사회가 들썩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실제 18일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이 세상에 알려지자 온라인상엔 ‘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0517am1)’ 계정이 등장했다. 계정을 만든 누리꾼은 “강남역 화장실 살인남이 정말 ‘여자’에게 무시당했을까? 사람에게 무시당한 건 아니고? 사회에서 무시당한 건 아니고? 왜 그 화살을 ‘여자’에게 돌리나”라고 지적했다.

 

여성혐오 사이트를 중심으로 ‘강남역 추모 현장을 훼손하겠다’는 글이 올라오자, 19일 새벽 이를 막기 위해 현장을 찾은 젊은이들도 있었다.

오 교수는 이러한 추모 현상에 대해 “1차적인 것은 이 지역(강남역)을 오가는 여성들 중에는 아무래도 젊은 여성들이 상당히 많기 때문”이라면서 “‘나도 저 사람이 될 수 있다’는 두려움증, 일종의 심리공황상태가 퍼지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강남역’에서 사건이 발생한 이유에 대해선 “지역적 상징성이 있다고 본다”면서 “(피의자가) 오가는 젊은 커플들도 많고 그런 모습을 보면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추정되고, 강남이라는 지역에 대한 나름대로의 어떤 특별한 감정이 있지 않았겠는가 이렇게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어 “또 하나는 이 사람이 정신병력이 있다고 얘기되고 있기는 하지만, 만약에 ‘경찰에게 체포되지 않겠다’고 하는 전제로 생각을 했다면 자기는 ‘뭔가 해냈다’는 만족감을 계속 오가면서 볼 수 있다는 그런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묻지마 살인이라고 하는 것은 사회에 대한 불만이라든가 이런 것들을 뭔가 적절히 해소할 수 있는 대상을 찾지 못하는 그런 상황에서 자신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하나의 방편으로 선택하는 불특정 다수의 범죄”라면서 “그것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 전체가 그러한 사람들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소통을 통해서 부정적인 측면을 조금씩 해소해 나가는 것이 일종의 방법”이라고 전했다.


앞서 17일 오전 1시20분경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서초구의 한 상가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직장인 A 씨가 희생 된 사건이 발생했다.

 

체포된 살인 사건 피의자가 경찰 조사에서 범행 동기로 “여자들에게 항상 무시당했다”고 밝힌 사실이 알려지자 온·오프라인에서는 여성혐오가 ‘묻지마 살인’까지 불렀다며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
[기사출처_동아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