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포커스뉴스) 올해 벚꽃은 언제쯤 필까.

 

가장 먼저 봄 소식을 전할 제주도는 이르면 내일(20일) 서귀포에서부터 벚꽃 소식이 날아들 것으로 보인다. 벚꽃 전선은 24일께 남부지방에 상륙, 부산은 24일, 대구는 27일, 광주에서는 29일 화사하게 피어나는 봄의 전령을 만날 수 있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는 18일 올해 봄꽃 개화 시기를 예보했다. 매년 봄꽃 개화 시기는 기상청이 발표했으나, 올해부터 계절 기상 정보를 민간 업체에 넘겼다.


서울 등 경기 남부지역의 벚꽃 개화 예상일은 다음달 7일이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은 “벚꽃은 개화부터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된다”며 “서울 여의도 윤중로 벚꽃은 4월 14일 무렵에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산간 지방은 4월 10일 이후 벚꽃이 피기 시작한다. 또 다른 민간 기상 업체인 웨더아이는 서귀포의 벚꽃 개화일을 23일, 서울 등 경기 남부는 4월 6일로 예상하고 있다. 두 업체의 예측을 종합하면 올해 벚꽃이 피어나는 시기는 평년보다 3~5일 빠를 것으로 보인다.


벚꽃 개화 시기는 기온과 강수량, 일조시간의 영향을 받는다. 특히 2월 기온과 강수량이 벚꽃 개화에 중요하다. 올 2월 전국 평균 기온은 영상 1.7도로 평년(1.1도)보다 0.6도 높았다. 전국 평균 강수량도 43.8㎜를 기록해 평년(35.5㎜)보다 많았다. 벚꽃을 포함해 봄꽃 개화 시기가 빨라진 이유다.


한편, 이번 주말은 중국 북동 지방에 위치한 고기압 영향으로 맑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19일 경기 등 수도권 낮 최고기온은 18도까지 올라 따스한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수도권과 충청 지역에선 기준치 이상의 미세먼지가 나타날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20일도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기온이 15도 이상으로 올라 따뜻한 날씨가 될 전망이다.


서혜정 기자 hjkara@focus.kr
[기사/사진출처_포커스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