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일대 밤 문화가 달라지고 있다. 퇴근 후 호프 집, 삼겹살 집을 가거나, 어쩌다 문화생활을 한다면 영화 관람이 고작이던 직장인들이 현대미술 관람에 나섰다. 인근 경복궁, 창덕궁 등 고궁에서는 보다 운치 있는 야간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운이 좋으면 경복궁 경회루에서 음악회를 즐기며 휘영청 달을 볼 수 있다. 찌들었던 낮의 삶을 내려놓고 여유와 격조의 밤이 있는 그 곳으로 가보자.

 

◇ 나는 밤에 미술관 간다 = “밤에 미술관 전시를 즐길 수 있다니 너무 좋아요.” “낮에는 느낄 수 없는 여유 있는 분위기가 그만입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4월부터 시행한 뮤지엄 나이트 참여 관람객들이 설문조사에서 보여준 열띤 반응이다. 

 

뮤지엄 나이트는 매월 첫째, 셋째 화요일 오후 7∼10시 시행한다. 2012년부터 야간개장은 있었지만, 전시실 문만 열어준 것이지 올해처럼 프로그램을 마련한 것은 아니었다. 올해부터는 매월 그 달의 전시를 선정하고, 전시 기획자의 설명을 들으며 작품을 볼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시켰다. 이달에는 한·불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사진전 ‘보이지 않는 가족’전이 선정됐다. 홍보담당 변지혜씨는 “7시부터 1시간 가량 하는 큐레이터와의 전시투어는 보통 20∼30명이 적정 인원인데, 5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하는 등 열기가 뜨겁다”면서 “5월부터는 사전 신청을 받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디오 가이드도 인기다. 헤드폰을 쓰고 전시를 관람하다보면 특정 작품 앞에서 그에 맞게 선정된 음악이 흘러나온다. 

 

경복궁 옆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도 매주 수요일, 토요일은 저녁 9시까지 야간 개장한다. 5월 18일부터 8월 30일까지는 매주 수, 토요일 저녁 7시에 영화도 상영한다. 

 

◇ 고궁에서 펼치는 밤의 예술 = 세종대로로 나서 이순신상과 세종대왕상만 지나보자. 밤의 북악산과 인왕산, 그리고 무엇보다 고궁이 있어 밤 풍경이 새롭다. 그곳에 아취 있는 밤의 문화 행사가 있다. 경복궁(화요일 휴무)과 창경궁(월요일 휴무)에서 야간 특별 관람이 30일부터 6월 2일까지 이어진다. 밤 10시까지 궁궐을 개방하는데, ‘궁중문화축전’(30일∼5월 8일) 행사가 중간에 겹쳐 프로그램이 더욱 풍성하다.

 

문제는 고궁 야간 관람이 워낙 인기가 있다보니 인터넷 예매 5분 만에 입장권이 동이 난다는 것이다. 다행히 궁중문화축전 행사 이후의 야간 관람은 27일 오후 2시부터 예매한다.

 

인터넷 예매에 성공하지 못했다고 해서 실망할 건 없다. 궁궐 밖에서도 볼만한 프로그램이 적지 않다. 궁중문화축전 기간 중 경복궁 홍례문과 궁궐 담을 스크린 삼아 펼쳐지는 빛의 축제인 미디어 파사드가 매혹적이다. 매일 밤 9시 15분, 9시 35분 두 번 한다. 홍례문 광장에서는 저녁 7시에 태국, 일본, 베트남에서 초청한 왕실무용단의 춤 공연을 보여준다. 궁궐 안, 경복궁에서는 경회루를 무대로 전통음악과 서양음악이 어우러진 경회루 야간 음악회(8시∼9시30분)가 있다. 창경궁 문정전에서는 청나라에 무릎을 끓고 치욕의 강화를 맺었던 조선 인조의 삶을 재조명하는 연극 ‘인조, 길 끝에서’(7시30분∼9시30분)을 한다. 축전 기간 이후엔 경복궁 수정전 앞에서, 창경궁 통명전 앞에서 각각 고궁음악회(저녁 8시)가 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기사출처_국민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