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보늬'에 해당되는 글 1건

 


로봇같던 '운빨로맨스' 류준열이 변해간다. 황정음의 모든 게 궁금하고, 황정음이 신경 쓰여서 다른 걸 할 수 없다. 류준열을 찾아온 '버그'(컴퓨터 프로그램이나 시스템의 착오)가 시청자를 설레게 했다.

 

지난 15일 밤 10시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7회(극본 최윤교/연출 김경희)에서는 제수호(류준열 분)가 심보늬(황정음 분)에 대한 호감으로 혼란스러워 하는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제수호가 보여준 변화는 고무적이다. IT계 최고의 게임회사 '제제 팩토리'의 CEO 겸 PD(프로젝트 디렉터)인 그는 그간 찔러도 피 한 방울 쉽게 나오지 않을 것 같은 기계적인 면모를 보여왔다. 앞서 제수호는 심보늬를 데리고 점집을 투어하며 미신에 대한 믿음을 깨주려 했다. 버튼만 누르면 쏟아지는 지식은 가히 역대급이었다. 그런데 그가 데이터에 기반하지 않고 행동하기 시작한 거다. 제수호 스스로가 생각하기에도 '버그'라 칭할 만한 오류다.


심보늬는 호랑이띠와 자야 한다는 기한을 넘겨 망연자실했다. 이 목표를 달성하지 않으면 동생 심보라(김지민 분)가 죽는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었기에 생판 모르는 남자와 하룻밤을 보낼 결심까지 했는데 모든 게 틀어졌다. 경찰에 신고해 그를 구해준 제수호 때문이었다. 이를 안 심보늬는 되려 제수호에게 "사람 목숨이 달려 있었다"며 화를 냈다. 제수호는 여전히 그 가치관을 이해할 수 없었으나 그럼에도 취한 심보늬를 집으로 데려가서 돌봤다. 마음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술에 취한 심보늬 앞에 쪼그려 앉아 "집에 가자" 다정하게 낸 말은 여성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제수호는 자는 심보늬의 얼굴을 눈으로 더듬었고, 다음날 심보늬가 던진 "건강하라"는 말의 묘한 뉘앙스에 일을 손에 잡지 못했다. 최건욱(이수혁 분)이 찾아와 심보늬와 일을 캐물을 때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으며, 종래엔 회사를 그만둔 심보늬를 찾기 위해 달리기 시작했다. 늘 이성적이고 계산적이었던 그가 변했다.

 

그동안 심보늬는 동생을 살리기 위해, 그래서 호랑이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제수호에게 직진했다. '계약 연애'를 떡하니 계약서로 들이밀었고 호텔에서 어설픈 유혹도 감행했다. 이젠 그 기한이 끝나 제수호의 이용가치는 '제로'에 가까워졌다. 딱 그 타이밍에 제수호가 이유 없는 끌림으로 심보늬에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7회 방송 말미 공개된 8회 예고에서 제수호는 "저 여자는 버그다, 버그야"라고 말했다. 마음을 어째야 할지 몰라 벌컥 화를 냈다가도 솜사탕처럼 사르르 웃었다. 제수호에겐 혼란스러운 일이지만 시청자는 이런 버그 대환영. 로봇 같던 그가 점차 사람 냄새를 풍기고 있다.

 

강희정 기자 hjk0706@news1.kr
[기사출처_뉴스1스타]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