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포선셋' 8월 재개봉 확정..인생 로맨스가 돌아온다.

 

영화 '비포 선셋'(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이 오는 8월 말 국내 재개봉을 확정한다.

지난 2004년 국내 개봉 이후 12년이 넘는 시간 동안 빛바래지 않는 감동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꾸준히 설레게 해온 감성 로맨스 '비포 선셋'이 오는 8월 말 관객들을 다시 찾아온다.

 

'비포 선셋'은 오랜 시간 관객들에게 최고의 인생 로맨스로 손꼽혀 온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의 '비포' 시리즈 그 두 번째 이야기로, 전작 '비포 선라이즈'에서 운명적으로 만나 꿈 같은 하루를 함께 보냈던 제시와 셀린느가 9년만에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과거 개봉 당시 비엔나에서 시작해 파리로 이어지는 주인공들의 두 번째 사랑 이야기는 아름다운 배경과 어우러지며 전작을 뛰어 넘는 최고의 감성을 이끌어 냈다는 평을 받았다. 그 뿐만 아니라 풋풋한 리즈시절의 모습에서 관록의 배우로 성장한 에단 호크와 줄리 델피의 한층 더 진중하고 성숙해진 연기력도 극찬을 이끌었으며, 극중 두 사람의 가슴을 파고드는 달콤쌉싸름한 대화 또한 수많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회자시키며 관객들이 '비포 선셋'을 ‘반드시 봐야 할 로맨스 영화’, ‘꼭 다시 한번 만나고 싶은 영화’로 기억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함께 공개된 '비포 선셋'의 메인 포스터는, 두 주인공이 해질녘 배 위에서 낭만을 즐기는 영화 속 로맨틱 명장면으로 팬들의 기억 속 감성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먼저 석양을 뒤로 한 채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두 주인공 제시와 셀린느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반짝이는 석양보다 더 빛나는 미소를 보여주고 있는 셀린느, 그리고 그런 셀린느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는 제시의 표정에서는 9년 만에 사랑을 재회한 남자의 형용할 수 없는 애틋함과 복잡함 마저 엿보인다. 여기에 ‘6개월 후의 약속, 9년의 기다림, 그리고 바로 오늘’이라는 카피는 오랜 시간을 거쳐 재회한 그들의 대화에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으며, ‘오랜만이야, 사랑!’이라는 카피는 그간의 그리움을 보여주는 듯 가슴뭉클함과 함께 감동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정유진 기자 eujenej@osen.co.kr
[기사출처_OSE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엔 음악이 흘렀고, 그 음악엔 쳇 베이커의 인생이 담겼다.

 

미국의 재즈 음악가 쳇 베이커. 부드러운 연주에 그 만의 느낌을 느끼게 하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그이다. 하지만 그런 그의 삶은 결코 순탄치 않았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프린스의 삶도 떠오른다. 그를 죽음으로 몰고 간 사인이 무엇인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뮤지션의 삶은 쉽지 않은 것일까.

 

영화 ‘본 투 비 블루’는 쳇 베이커의 암울했던 시기의 이야기에 대해서 다루는 영화다. 누구나 인정하는 트럼펫 연주자로 성공한 그였지만, 약물 중독에 빠지면서 급격히 인생은 망가졌다. 심지어 트럼펫을 불기 위해 필요한 앞니마저 빠지면서 사람들은 쳇 베이커의 존재감마저 잊어갔다.

 

자신의 인생을 다룬 영화에 직접 출연하며 제작을 하던 와중에 벌어진 사건이, 쳇 베이커에게 큰 타격을 주었다. 약물에 빠져 중독자나 다름없던 그가, 약값을 제대로 지불하지 못해 벌어진 사건은 분명 그가 자처한 불행의 시작이었다. 오랜 기간 그의 곁을 맴돌았던 그의 매니저마저 떠난 상황에서, 우연히도 그와 함께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여배우와 사랑에 빠지게 된 쳇 베이커는 다시 한 번 트럼펫 연주자로서 재기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나 그 노력은 쉽게 그를 성공으로 이끌지 못했다. 앞니가 빠지면서 트럼펫을 불기 힘들어진 쳇 베이커의 괴로움은 커져갔고, 음악이 삶의 전부였던 그가 음악을 할 수 없게 됐다는 건 그의 삶이 송두리 째 사라져버리는 것과 다름이 없었다. 그런 그에게 사랑하는 여자가 나타난다. 마약은 아니지만 마약 같은 사랑은, 쳇 베이커가 다시 뮤지션으로서 사람들 앞에 서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쳇 베이커의 삶은 다시 한 번 그를 도돌이표에 서게 만든다.

 

‘본 투 비 블루’는 쳇 베이커의 이야기를 음악과 어우러져 완벽하게 표현했다. 에단 호크의 연기는 두 말 할 필요도 없이 완벽하지만, 그 안에 녹아든 음악은 그의 연기에 힘을 실어주며 영화를 한층 깊어지게 만든다.

 

제 17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본 투 비 블루’가 선정된 건 옳은 결정이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자유롭게 자신의 음악을 연주했던 쳇 베이커가 그랬듯이, 자유롭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영화라는 예술이 어떤 의미를 갖는 지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오는 6월 국내 개봉 예정.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기사출처_MB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