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공유, 김고은이 기묘한 운명으로 얽혔다. 

2일 저녁 8시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 1회는 김신(공유 분)이 도깨비가 된 사연을 그려냈다.

앞서 김신은 1968년 파리를 배경으로 첫 등장해 예언을 하는 등 전지전능한 면모를 발산했다. 하지만 그도 한때 인간이었다. 피를 뒤집어쓰며 적들을 베는 김신은 백성으로부터 신(神)이라 불렸다. 하지만 그는 주군(김민재 분)의 칼날에 죽음을 맞이했다. 

영웅으로 살다 역적으로 죽어가던 김신. 역적은 시신도 수습하지 말라는 명 하에 들판에 칼과 함께 방치됐다. 그런 그에게 천상의 존재는 상인지 벌인지 모를, 늙지도 죽지도 않는 생을 주었고 이때부터 김신은 935년간 도깨비로 살게됐다. 심장에 검을 꽂은 채였다.

현대에서 김신은 죽어가던 여자(박희본 분)와 뱃속의 아이를 살려줬다. 저승사자(이동욱 분)는 예정대로 둘을 데리러 왔지만 이들을 찾지 못 했다. 여자의 아이는 자라 도깨비를 보는 눈을 가졌다. 9세가 된 아이는 불을 켜는 순간 눈 앞의 엄마가 실체가 아닌 영혼이란 걸 알았고, 엄마는 자신이 사고를 당해 죽는다고 고백했다. 

아이는 엄마를 찾으러 온 저승사자를 만났다. 저승사자는 8년 전 못 데리고 간 그 아이임을 알았지만 삼신할머니는 그를 막았다. 아이에게는 3일 안에 이사 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10년 후, 아이는 고등학교 3학년 지은탁(김고은 분)으로 나타났다. 김신은 거리에서 우연히 은탁을 스쳐 지났다. 은탁은 이모네에 살며 온갖 구박을 받는 등 힘든 삶을 보내고 있었다. 은탁은 생일을 맞아 홀로 케이크를 켰다. 그리고 소원을 빌었다.

그의 부름에 소환된 김신은 보통사람들에게선 보이던 미래가 은탁에게선 보이지 않아 당황했다. 은탁은 김신에게 졸라 메밀꽃을 생일 선물을 받았다. 메밀꽃의 꽃말을 묻자 김신은 "연인"이라 답했다.

이후 김신은 자신의 집에 찾아온 저승사자를 만났다. 알고 보니 유덕화(육성재 분)는 김신이 20년간 떠날 것을 대비해 새 세입자를 구했던 것. 결국 둘의 기묘한 동거가 시작됐다. 

지은탁이 불을 끄려하자 또 김신이 소환됐다. 김신은 이게 은탁의 탓이라고 치부했고 은탁은 자신이 불만 끄면 김신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은탁은 김신이 도깨비라는 걸 알아챘고, 자신이 도깨비신부라 주장하며 목덜미에 있는 자국을 보여줬다. 하지만 은탁은 도깨비신부인 걸 입증하는 데 실패했고 김신은 그에게 "인간의 생사에 관여하면서 생긴 부작용 같은 것"이라 말했다. 은탁은 그런 김신을 쫓다가 함께 캐나다로 차원 이동에 성공했다. 은탁은 놀란 김신에게 "나 결심했다. 아저씨한테 시집가겠다. 사랑해요"라고 깜짝 고백했다. 

한편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방송.


강희정 기자 hjk0706@news1.kr
[기사출처_news1]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우 전지현 이민호가 '푸른 바다의 전설' 촬영차 스페인으로 동반 출국한다.

9일 한 연예 관계자는 전지현과 이민호가 오는 11일 오후 박지은 작가의 신작 '푸른바다의 전설'(박지은 극본, 진혁 연출) 해외 로케이션 촬영차 스페인으로 떠난다고 전했다.

SBS 새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은 '별에서 온 그대'로 신드롬을 일으킨 박지은 작가의 신작으로 방영 전부터 큰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전지현과 이민호는 기획 초기 단계부터 일찌감치 출연이 확정되었으며 이번 로케이션 촬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신호탄을 알릴 예정이다.

특히 전지현은 출산 후 첫 복귀 작품이라 그녀의 달라진 연기 변신과 배우 이민호와 어떠한 케미를 보여줄지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의 인어이야기 기록을 모티브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전지현, 이민호에 이어 문소리, 이희준, 신혜선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푸른바다의 전설'은 오는 11월 첫 방송된다.

istar@

[기사출처_스타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