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취재'에 해당되는 글 1건



칠레 방송사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의 예고편에 등장해 충격을 줬던 한국 외교관의 성추행 장면이 본방송에서 더욱 적나라하게 공개돼 다시 한번 칠레 외교가와 한국 교민사회를 발칵 뒤집어놓았다. 

주칠레 한국대사관에서 문화를 담당하는 박 모 참사관은 오늘(19일) 칠레 지상파 '카날13'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인 'En Su Propia Trampa'('자신의 함정에 빠지다'ㅂ)에 등장했다. 

박 참사관은 지난 9월, 14살 안팎의 현지 여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쳤다. 해당 여학생은 이 과정에서 박 참사관이 성추행으로 볼 수 있는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제보를 받은 현지 방송사는 20살 배우를 13살로 분장시켜 박 참사관을 '함정취재'했다. 

이 배우는 박 참사관에게 페이스북으로 연락을 취했고, 둘은 어느 공원에서 만났다. 

여배우가 박 참사관에게 "자신의 어디가 좋냐"고 묻자 박 모씨는 "눈과 입술 그리고 가슴"이라고 답했다. 배우가 "왜?"냐고 되물었고 그는 "너의 가슴에서 쉴 수 있어서"라고 말했다. 

그는 만나선 "특별한 이성친구(Amiga especial)할래, 아님 애인(Polala)할래"라며 배우를 껴안고 다리를 쓰다듬었다. 배우가 "공공장소에서 신체접촉을 하는 게 괜찮냐"고 묻자 그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어 제작진은 배우의 집으로 가장한 촬영장소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박 참사관의 행동을 낱낱이 찍었다. 그는 방에 들어오자마자 배우를 껴안고 입을 맞추려 했다. 제작진은 우체부를 투입해 방해했다. 

카메라엔 박 참사관이 지속적으로 배우를 방으로 유인해 신체접촉을 시도한 게 포착됐다. 

방송 MC인 에밀리오(Emilio)는 방송 막바지에 등장해 박 참사관에게 "지금 당신이 뭘 하고 있는지 아냐. 당신이 미성년자에게 한 행동들은 한국에서도 칠레에서도 범죄다"라며 몰아붙이자 박 참사관은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마지막엔 MC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그는 "더 이상 미성년자를 만나지 않겠다. 신고하지 말아달라"며 간곡히 부탁했다. 

방송사에 박 참사관의 성추행 관련 사실을 제보한 해당 여학생의 부모도 방송에 출연해 "내 딸도 저런 상황에 있었을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 참사관이 출연한 'En Su Propia Trampa'('자신의 함정에 빠지다')는 칠레의 유명 다큐 프로그램이다.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 교민 이모(23·여) 씨는 "칠레 현지인들 사이에서 박 참사관에 대한 비난 여론이 매우 높다. 한국 교민들이 운영하는 가게에 들어와 박 참사관을 비난하는 경우도 있다. 외교관이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사실에 교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현지인들이 길에서 한국인을 쳐다보는 눈빛도 달라진 것 같아 곤혹스럽다"고 말했다. 


강지수 기자 kbs.kangji@kbs.co.kr
[기사출처_kbs]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