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초미스터리'에 해당되는 글 1건

 
"승객 끼였다" 신고 뒤 기관사가 27초간 문 열었지만 사고… 
"스크린도어와 출입문 사이 승객 감지센서 없어 보완 필요"

19일 오전 7시 18분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에서 발생한 사망사고가 명확한 원인 규명을 못한 채 미궁 속으로 빠지고 있다. 하차하려던 승객이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과 전동차 출입문 사이에 끼었고, 신고를 받은 기관사가 전동차 출입문을 27초 동안 열어뒀지만 결국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27초 동안 전동차 내부로 들어왔다면 승객이 사고를 피할 수 있었을 텐데 어떤 상황이었는지 '미스터리'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측의 발표를 종합해 상황을 정리하면 이날 오전 7시 18분 승객 김모씨(36)가 하차하려다 김포공항역 4-1 승강장의 스크린도어와 승강장 출입문 사이에 끼였다. 김포공항역의 스크린도어와 승강장 출입문 사이 공간은 약 28cm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전동차 출입문이 열리면 스크린도어가 동시에 열리고, 전동차 출입문이 닫히면 2초 뒤 스크린도어가 닫힌다.

김씨가 낀 것을 본 전동차 내 다른 승객이 비상인터폰으로 기관사에게 신고했고, 이를 들은 기관사는 약 27초 동안 전동차 출입문을 다시 연 것으로 나타났다. 단, 전동차 출입문을 기관사가 별도로 열고 닫는 경우엔 스크린도어가 자동으로 개폐되지 않아 스크린도어는 닫혀 있었다. 

이후 전동차 출입문이 열려있던 27초 간의 상황이 어땠는지가 미궁 속에 빠져있다. 스크린도어가 닫혀 있어도 일단 급한대로 전동차 내부로 다시 몸을 피할 충분한 시간이기 때문이다.

해당 시간을 두고 다양한 추측이 제기된다. 지하철 5호선의 한 기관사는 "승객이 스크린도어가 열릴 줄 알고 사이에 계속 서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게 아닌가 하는 개인적인 추측이 든다"고 말했다. 스크린도어 등에 끼여 승객이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지만 센서가 제대로 감지 못해 경고등이 안 켜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기관사는 "사람이 끼어 있어도 경고등이 정상으로 표시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고 설명했다.

상황이 미궁 속에 빠졌지만 해당 전동차엔 내부 CCTV가 없고, 외부에 있는 승강장 CCTV로는 스크린도어 안쪽 상황을 파악할 수 없는 실정이다. 사고 당시 승객이 끼였다고 신고했던 목격자 진술이 절실하지만,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았다.

27초 뒤 전동차 출입문이 다시 닫혔고,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출입문의 경고등이 켜져 있지 않은 것을 확인한 기관사는 전동차를 출발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기관사가 운전실 바깥으로 나가 승객이 실제 빠져나갔는지를 별도로 확인하진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동차 출발과 함께 승객은 4-1 승강장에서 3-4 승강장 비상문까지 7.2m를 밀려온 뒤 밖으로 튕겨 나왔다. 

이번 사망사고를 기관사 과실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 한 5호선 기관사는 "승객이 열어달라 해서 전동차 출입문을 열었고, 시간을 충분히 둔 뒤 닫고나서 시스템상으로 이상이 없으니 기관사가 출발한 것"이라며 "눈으로 왜 확인 안했냐고 하는데 그렇게 일일이 확인하면 열차운행을 포기해야 한다. 김포공항역이 스크린도어 사고가 잦아 기관사들이 계속 요구했는데 개선되지 않아 생긴 구조적 문제"라고 말했다.

승객이 끼였을 때 감지하는 시스템을 보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우형찬 서울시의원은 "스크린도어와 전동차 출입문 사이에 승객이 끼였을 때 감지할 수 있는 센서가 없다"며 "이번 사고는 날림 공사와 날림 대책, 날림 인사가 합쳐져 생긴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형도 기자 human@mt.co.kr
[기사출처_머니투데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