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로 인한 업무상 재해의 인정기준●




“업무상 재해”란 


업무상의 사유에 따른 근로자의 부상ㆍ질병ㆍ장해 또는 사망을 말합니다. 


근로자가 업무상 사고로 부상 또는 장해가 발생하거나 사망


(고의ㆍ자해행위나 범죄행위 또는 그것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 경우는 제외함)하면 


업무상 재해로 봅니다. 


다만 업무와 사고로 인한 재해(부상ㆍ장해 또는 사망) 사이에 


상당인과관계(相當因果關係)가 없으면 업무상 재해로 보지 않습니다.



●업무상 재해의 의의●




 “업무상 재해”란 


업무상의 사유에 따른 근로자의 부상·질병·장해 또는 


사망을 말합니다(「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5조제1호).







●사고로 인한 업무상 재해의 인정기준●




업무상 사고로 인한 재해가 발생할 것


 근로자가 다음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업무상 사고로 


부상 또는 장해가 발생하거나 사망하면 업무상 재해로 봅니다


(규제「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제1항 본문).


 -근로자가 근로계약에 따른 업무나


그에 따르는 행위를 하던 중 발생한 사고



 -사업주가 제공한 시설물 등을 이용하던 중 


그 시설물 등의 결함이나 관리소홀로 발생한 사고



 -사업주가 제공한 교통수단이나 그에 준하는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등 사업주의 지배관리 하에서 출퇴근 중 발생한 사고



 -사업주가 주관하거나 사업주의 지시에 따라 


참여한 행사나 행사준비 중에 발생한 사고



 -휴게시간 중 사업주의 지배관리 하에 있다고 


볼 수 있는 행위로 발생한 사고



 -그 밖에 업무와 관련하여 발생한 사고



●업무와 사고로 인한 재해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을 것●




 위의 업무상 재해 인정기준에도 불구하고 


업무와 업무상 사고로 인한 재해(부상·장해·사망) 사이에 


상당인과관계(相當因果關係)가 없는 경우에는


 업무상 재해로 보지 않습니다(규제「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제1항 단서).




 -상당인과관계의 의의




 “상당인과관계”란 일반적인 경험과 지식에 비추어 


그러한 사고가 있으면 그러한 재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인정되는 범위에서 인과관계를 인정해야 한다는 것을 말합니다.




 -인과관계의 입증책임




 인과관계의 존재에 대한 입증책임은 


보험급여를 받으려는 자(근로자 또는 유족)가 부담합니다


(대법원 2005. 11. 10. 선고 2005두8009 판결).




 -인과관계의 판단기준




 업무와 재해사이의 인과관계의 상당인과관계는 


보통평균인이 아니라 해당 근로자의 건강과 


신체조건을 기준으로 해서 판단해야 합니다


(대법원 2008. 1. 31. 선고 2006두8204 판결, 대법원 2005. 11. 10. 선고 2005두8009 판결).






 -인과관계의 입증 정도




 인과관계는 반드시 의학적, 과학적으로 명백하게 


입증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고, 근로자의 취업 당시의 건강상태, 


발병 경위, 질병의 내용, 치료의 경과 등 제반 사정을 고려할 때 


업무와 재해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있다고 


추단되는 경우에도 인정됩니다(대법원 2007. 4. 12. 선고 2006두4912 판결).



※ 인과관계 판단의 두 기준




 업무수행성과 업무기인성


 -“업무수행성(業務遂行性)”이란 


사용자의 지배 또는 관리 하에 이루어지는 해당 근로자의 업무수행 및 


그에 수반되는 통상적인 활동과정에서 재해의 원인이 발생한 것을 의미합니다.



 -“업무기인성(業務基因性)”이란 


재해가 업무로 인하여 발생하였다고 인정되는 관계를 말합니다.



 ●업무수행성과 업무기인성의 관계●




 1981. 12. 17. 법률 제3467호로 개정되기 전의 


구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조제1항은 


“업무상의 재해라 함은 근로자가 업무수행 중 그 업무에 기인하여 발생한 재해를 말한다.”


라고 규정하고 있었고, 판례도 이에 따라 업무수행성과 업무기인성을 


모두 요구하는 것이 주류적 판례였습니다.



 그러나 1981. 12. 17.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 


법률 제3467호로 개정되면서 


“업무상 재해란 업무상의 사유에 따른 근로자의 부상·질병·장해 또는 사망을 말한다.”


라고 규정하여 ‘업무수행’과 ‘업무기인’이라는 용어를 모두 삭제하였고 


이에 따라 업무수행 및 그에 수반되는 통상적인 활동과정 중의 


재해가 아니라도(업무수행성이 없더라도) 업무로 인하여 재해가 발생하였다면


(업무기인성이 있으면) 업무와 재해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인정되어


 업무상 재해로 인정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즉, 업무수행성은 업무기인성을 추정하는 기능을 하며 


업무와 재해와의 상당인과관계는 업무기인성에 의해 판단합니다.



●사고로 인한 업무상 재해의 판단 방법●




 사고의 발생이 시간적·장소적으로 특정될 수 있는 


‘사고로 인한 업무상 재해’의 경우에는 


그 사고가 업무수행 및 그에 수반되는 통상적인 활동과정 중에 일어난 재해인가를 


먼저 판단하여 업무수행성이 인정되면 그 재해가 업무가 아닌 다른 이유로 


특별히 발생된 경우가 아닌 한 업무기인성을 인정하여


 업무상 재해로 인정하는 방법이 주로 사용됩니다.



 질병의 발병을 시간적·장소적으로 특정하기도 어려운 


‘질병으로 인한 업무상 재해’의 경우에는 


업무수행성을 판단하는 대신 업무기인성만을 판단하여 


그 업무로 인해 재해가 발생한 것이 입증되면 


업무상 재해로 인정하는 방법이 주로 사용됩니다.



●근로자의 고의·자해행위 또는 범죄행위로 인한 재해가 아닐 것●




 근로자의 고의·자해행위나 범죄행위 또는 


그것이 원인이 되어 발생한 재해(부상·장해 또는 사망)는 


업무상 재해로 보지 않습니다(규제「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제2항 본문).


 다만, 그 부상·장해 또는 사망이 정상적인 인식능력 등이 


뚜렷하게 저하된 상태에서 한 행위로 발생한 경우로서 


다음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사유가 있으면 업무상 재해로 봅니다


(규제「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제2항 단서 및 


규제「산업재해보상보험법 시행령」 제36조).


 업무상의 사유로 발생한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았거나 


받고 있는 사람이 정신적 이상 상태에서 자해행위를 한 경우


 업무상 재해로 요양 중인 사람이 그 업무상 재해로 인한 


정신적 이상 상태에서 자해행위를 한 경우


 그 밖에 업무상의 사유로 인한 정신적 이상 상태에서 자해행위를 하였다는 것이 의학적으로 인정되는 경우



http://lawband.co.kr


소송은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 결과의 차이가 다릅니다!

더 자세한 부분은 연락처로 전화 주시면 무료법률상담 가능합니다. 

전국무료상담 1644-8523

바로상담 010-3178-2011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