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에 가까운 고객 정보 다 털려, 소비자들 ‘분개’


국내 대형 인터넷쇼핑몰 인터파크가 고객 정보 해킹 사실을 알리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열흘이 넘도록 고객들에게 이를 알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비난이 일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지난 5월 초 인터파크 전산망에 침투해 회원의 이름,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를 빼간 뒤 이를 빌미로 금전을 요구하며 회사를 협박한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피해 고객 수는 전체 회원 수인 2000여만 명의 절반에 가까운 약 1030만 명으로 파악됐다.

 

인터파크는 지난 11일 해커들이 협박 메일을 보내 해킹 사실을 인지한 뒤 13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하지만 이 같은 사실을 홈페이지에 공지한 것은 25일 오후경이었다. 이 또한 언론의 보도를 통해서다.

 

인터파크 측은 "지난 11일 해커 조직에 의해 APT(지능형 지속가능 위협) 형태의 해킹에 고객정보 일부가 침해당한 사실을 인지하여 다음 날 경찰청 사이버 안전국에 신고하여 공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번호와 금융정보는 유출되지 않았고 비밀번호는 암호화 돼 있어 안전하다"며 "고객정보를 지키지 못 한 것에 사과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개인정보 보호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커는 정보유출에 성공하자 인터파크 측에 이메일을 보내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공개하겠다"며 거액의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현정 기자 khj927200@naver.com
[기사출처_금융소비자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