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같던 '운빨로맨스' 류준열이 변해간다. 황정음의 모든 게 궁금하고, 황정음이 신경 쓰여서 다른 걸 할 수 없다. 류준열을 찾아온 '버그'(컴퓨터 프로그램이나 시스템의 착오)가 시청자를 설레게 했다.

 

지난 15일 밤 10시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7회(극본 최윤교/연출 김경희)에서는 제수호(류준열 분)가 심보늬(황정음 분)에 대한 호감으로 혼란스러워 하는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제수호가 보여준 변화는 고무적이다. IT계 최고의 게임회사 '제제 팩토리'의 CEO 겸 PD(프로젝트 디렉터)인 그는 그간 찔러도 피 한 방울 쉽게 나오지 않을 것 같은 기계적인 면모를 보여왔다. 앞서 제수호는 심보늬를 데리고 점집을 투어하며 미신에 대한 믿음을 깨주려 했다. 버튼만 누르면 쏟아지는 지식은 가히 역대급이었다. 그런데 그가 데이터에 기반하지 않고 행동하기 시작한 거다. 제수호 스스로가 생각하기에도 '버그'라 칭할 만한 오류다.


심보늬는 호랑이띠와 자야 한다는 기한을 넘겨 망연자실했다. 이 목표를 달성하지 않으면 동생 심보라(김지민 분)가 죽는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었기에 생판 모르는 남자와 하룻밤을 보낼 결심까지 했는데 모든 게 틀어졌다. 경찰에 신고해 그를 구해준 제수호 때문이었다. 이를 안 심보늬는 되려 제수호에게 "사람 목숨이 달려 있었다"며 화를 냈다. 제수호는 여전히 그 가치관을 이해할 수 없었으나 그럼에도 취한 심보늬를 집으로 데려가서 돌봤다. 마음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술에 취한 심보늬 앞에 쪼그려 앉아 "집에 가자" 다정하게 낸 말은 여성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제수호는 자는 심보늬의 얼굴을 눈으로 더듬었고, 다음날 심보늬가 던진 "건강하라"는 말의 묘한 뉘앙스에 일을 손에 잡지 못했다. 최건욱(이수혁 분)이 찾아와 심보늬와 일을 캐물을 때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으며, 종래엔 회사를 그만둔 심보늬를 찾기 위해 달리기 시작했다. 늘 이성적이고 계산적이었던 그가 변했다.

 

그동안 심보늬는 동생을 살리기 위해, 그래서 호랑이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제수호에게 직진했다. '계약 연애'를 떡하니 계약서로 들이밀었고 호텔에서 어설픈 유혹도 감행했다. 이젠 그 기한이 끝나 제수호의 이용가치는 '제로'에 가까워졌다. 딱 그 타이밍에 제수호가 이유 없는 끌림으로 심보늬에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7회 방송 말미 공개된 8회 예고에서 제수호는 "저 여자는 버그다, 버그야"라고 말했다. 마음을 어째야 할지 몰라 벌컥 화를 냈다가도 솜사탕처럼 사르르 웃었다. 제수호에겐 혼란스러운 일이지만 시청자는 이런 버그 대환영. 로봇 같던 그가 점차 사람 냄새를 풍기고 있다.

 

강희정 기자 hjk0706@news1.kr
[기사출처_뉴스1스타]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배우 류준열의 감각적인 매력이 담긴 화보가 공개돼 반응이 뜨겁다.

 

26일 오전 류준열이 공식 페이스북에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 차이나’ 5월호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해 반응이 뜨겁다. 그는 모노톤의 화보 속 내추럴한 콘셉트과 반항적인 눈빛으로 자유분방한 청춘의 자화상을 그려내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사진에서 류준열은 빈티지한 건물들 사이에서 나른하고도 유니크한 표정과 포즈로 시선을 압도하며 눈길을 모았다. 내추럴한 헤어스타일에 모던한 캐주얼룩을 매치해 상남자 분위기를 자아낸 동시에, 군더더기 없이 곧게 응시하는 반항적인 눈빛으로 여심을 매료시켰다.

 

또한,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피 끓는 청춘의 느낌’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다. 나는 청춘이라는 단어를 아주 좋아한다. 앞으로도 청춘이라는 단어를 손에서 놓고 싶지 않다”라며 ‘청춘’에 대한 남다른 생각을 드러내며 눈길을 끈 것.

 

한편, 류준열이 출연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는 오는 5월25일 첫 방송 예정이다.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사/사진출처-스포츠동아/하퍼스 바자 차이나]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배우 황정음, 류준열 주연의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15일 MBC 공식 트위터에 게재된 '운빨로맨스' 티저 영상은 29초 분량으로 여주인공 심보늬로 변신한 황정음과 남주인공 제수호 역 류준열의 모습이 담겼다.

 

극 중 미신을 철썩 같이 믿는 심보늬로 티저 영상에서도 벤치에 앉은 제수호의 뒤로 몰래 다가가 부적을 붙인다. IT 천재이자 게임회사 CEO인 제수호는 그런 심보늬의 모습을 한숨을 쉬며 쳐다보고, 심보늬가 얼굴을 붉히며 달아나 향후 본격적으로 펼쳐질 둘의 호흡에 기대감을 높였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운빨로맨스'는 '굿바이 미스터 블랙' 후속의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5월 25일 첫 방송한다.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류준열 지수 김준면 김희찬 출연…최정열 감독 연출
부산국제영화제 초고속 매진…올해의 청춘 영화


 '서툰 걸음으로 비틀거리던 스물에게.'

충무로 대세들이 뭉친 독특한 청춘 영화가 나왔다.

 

 '글로리데이'는 스무 살 처음 여행을 떠난 네 친구의 시간이 멈춰버린 그 날을 먹먹하게 담아낸 청춘 영화로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예매 15분 만에 전석이 매진돼 화제를 모은 기대작이다. 단편 '잔소리', '염' 등을 만든 최정열 감독이 메가폰을 들었다.

 

영화는 개봉 전부터 호평 일색이다. 임순례 감독은 "진심과 뚝심이 만든 묵직한 여운이 있다"고 했고, 남동철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아름답고 젊은 날을 산산조각낸 어떤 사건의 생생한 기록이다"고 호평했다.

 

김태용 감독은 "어쩔 수 없는 아아들의 절망이 오랜 울림으로 남는다"고 했고, 홍석재 감독은 "배우들의 연기는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극찬했다.

싱그럽고, 방황하는 청춘을 연기한 배우들은 류준열 지수 김준열 김희찬이다. 영화 촬영 당시 알려지지 않았던 배우들은 현재 '대세'가 됐다. 감독의 선구안이 적중한 셈이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응답하라 1988'에서 정환 역을 맡은 류준열, '앵그리맘', '발칙하게 고고'로 얼굴을 알린 지수, 아이돌그룹 엑소 멤버 수호 김준면, tvN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국민 남동생으로 등극한 김희찬이 그리는 청춘이 궁금해진다.

 

네 배우는 4개월간의 캐스팅 과정을 거쳤다. 모두 오디션을 통해 발탁됐다. 최 감독은 "배우 개인의 잠재력도 중요하지만 서로 어울리는 모습에 중점을 뒀다"면서 "배우들의 자세, 연기 태도가 좋다. 어차피 잘 될 배우들을 미리 만났다는 생각에 감사하고 뿌듯하고 자랑스럽다"고 웃었다.

이어 "이 나이 또래 배우들이 주인공으로 나올 영화가 별로 없을 듯했다. 친구들을 발굴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 나도 신인 감독이고 친구들도 신인이라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왜 '청춘'을 선택했을까. "보통의 청춘 영화가 질풍노도의 이야기를 주로 다뤘다면 '글로리데이'는 서툴고 순수한 청년들이 겪는 이야기를 담았어요. 부끄럽고 시시한 어른이 됐다고 느낀 제 마음을 고백하고 기록한 영화입니다. 주인공 또래의 배우들을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는데 청춘의 이야기가 의미 있고 재밌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최 감독은 또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세상을 첫발을 내딛는 청춘을 통해 어른의 비겁함을 고백하고자 한다"며 "어른들의 민낯을 보고 그것이 얼마나 부끄러운 일이지 기억할 수 있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고도 했다.

 

지수는 친구가 전부인 정의로운 반항아 용비 역을, 김준면은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상우 역을 맡았다. 류준열은 자유를 추구하는 재수생 지공 역을, 김희찬은 야구 감독인 아버지의 강압에 어릴 때부터 야구 선수로 활동한 두만 역을 맡았다.

 

촬영 전부터 친한 사이였다는 네 배우는 그 어느 때보다 자유롭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지수는 "형들과 함께하게 돼 기뻤다"고 했고, 김준면은 "가족 같은 사람들"이라고 했다.

 

류준열은 "동생들이 잘 따라워 줘서 고맙다"고 했고, 김희찬은 "촬영 현장이 정말 행복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막내 지수의 말이 인상적이다. "김준면 형은 엑소 수호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던 터라 감히 다가갈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편하게 대해줘서 좋았어요. 류준열 형은 리더십이 있고 자기 관리가 뛰어나요. 운동도 열심히 하고 몸도 섹시하고요. 희찬이 형은 차가운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사랑스러웠어요. 형들의 인간적인 모습들, 배우로서 집중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도 많이 배웠어요. 더 열심히 하는 계기가 됐고요."

 

최 감독은 네 명의 보석들을 이렇게 소개했다. "지수는 그 자체로 용비였어요. 김준면은 너무 잘생겨서 영화와 어울릴까 우려했는데 성실함, 책임감이 캐릭터와 잘 어울렸죠. 류준열은 청량감, 신선함, 섹시미를 갖추고 있죠. 연기 스펙트럼이 넓은 친구예요. 김희찬은 시나리오 설정까지 바꿔가면서 캐스팅하고 싶은 친구였답니다."

 

영화는 3월 24일 개봉한다.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기사/사진출처_데일리안]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