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는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게요. 너무 미안해요. 믿어주었는데. 약속 지키면서 열심히 살게요.”

26일 뇌사판정을 받은 배우 김성민이 지난해 4월27일 기자에게 보낸 편지로 했던 마지막 인사이자 약속이었다. 결국 이 약속은 절반만 지켜진 듯하다.

 

당시 김성민은 마약 투약 혐의로 집행유예 기간 중 또 다시 동종 범죄 혐의로 체포돼 구속된 상태였고 자신의 선처를 바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보내준 기자에게 고마움을 담은 편지를 보내왔다. 김성민은 “너무 미안해요. 못난 짓으로 모든 것이 4년 전으로 돌아왔어요. 너무 후회됩니다”라고 편지를 시작했다.

 

김성민은 지난 2010년 12월 마약 상습 투여 및 밀반입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2년6월을 선고받았으나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후 연기활동을 재개하고 2013년 2월 결혼도 했다. 2015년 3월 또 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1심과 2심에서 모두 징역 10개월을 선고 받고 복역했다.

 

김성민은 “아내를 통해 탄원서 얘기 들었어요”라며 “너무 미안하고 부끄럽고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고맙단 말 꼭 해야 할 것 같아서 용기 내서 글을 씁니다”라고 적었다.


김성민의 아내는 기자에게 탄원서를 요청했다. 기자뿐 아니라 김성민과 안면이 있는 이데일리 연예스포츠부, 사진부 등 기자들에게 탄원서를 받아 보내줬다. 기자와 친분을 맺은 건 2004년 MBC 일일연속극 ‘왕꽃 선녀님’에서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할 때부터였다. 이후 인터뷰를 핑계로 만나 술을 마시기도 했고 가끔 전화통화도 하며 친분을 쌓았다.

 

지난 1월 출소한 김성민에게 따로 연락을 하지는 않았다. 김성민과 친분이 두터운 연예 관계자들에게 간간이 소식을 물어보며 먼저 연락이 오기를 기다렸다.

 

김성민은 그 동안 아내의 병원에서 홍보 일을 도왔다고 전해 들었다. 마약 투약 때문에 당장 연기활동 복귀가 쉽지 않았을 터였다. ‘열심히 살겠다’라는 약속은 자신의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지키려 했던 것이다. 다만 ‘다시는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은 결과적으로 지켜지지 못했다. 가족과 자신을 응원하던 많은 사람들에게 상처와 안타까움을 남겼으니 말이다.

그래도 고인이 저 세상에서는 마음 편히 쉬셨으면 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은구 cowboy@
[기사출처_이데일리 스타i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노진규(24·한체대)의 안타까운 죽음에 세계 빙상계가 슬픔에 빠졌다.

 

쇼트트랙 선수 노진규가 골육종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해외 에이스 선수들은 물론 네덜란드 언론 등에서 애도의 메세지를 보내고 있다.

네덜란드 언론 NOS는 4일(한국시간) "한국의 쇼트트랙 선수 노진규가 23세의 나이로 사망했다"며 "그는 2011년 월드챔피언(500미터 제외 전종목 석권)이며 1500m 3000m 월드레코더 보유자"라고 소개하며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전 네덜란드 쇼트트랙 국가대표 감독 오테르 예로엔은 개인 SNS에 "대단한 선수가 떠났다. 우린 그를 이곳에서 그리워할 것"이라고 안타까워하며 "너무나 훌륭한 선수이기에 슬픈 소식을 들은 뒤 그의 관련 영상을 찾아보았다. 노진규는 2010년 이후 쇼트트랙에 의미있는 기록들을 남겼다. 23세에 죽다니 믿을 수 없다"며 탄식했다.

 

영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잭 웰본 또한 개인 페이스북과 프로필 사진을 노진규와 함께 한 사진으로 바꾸고 트위터에도 슬픔의 메시지를 전했다.

잭 웰본은 "가장 위대했던 스케이터 중에 한 사람인 노진규가 더이상 빙상에 설 수 없다"며 함께 경기를 펼쳤던 사진을 올렸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노진규가 앞서 있고 자신이 뒤에서 치고 나가기를 기다리는 잭 웰본의 모습이 담겨있다.

 

캐나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찰스 해믈린도 개인 SNS에 그의 죽음에 대해 안타까워했다.

해믈린은 "오늘 정말 슬픈 날이다. 내 가장 강력한 라이벌 중 하나인 노진규가 세상을 떠났고, 난 충격에 빠졌다"며 "그는 2011년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월드챔피언이다"라고 애도했다.

 

해믈린 또한 자신이 노진규 뒤에 따라가는 사진을 올리며 '쇼트트랙 1인자' 노진규를 존경하는 의미를 담았다.

한국, 미국, 러시아에 이어 현재 카자흐스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을 맡고 있는 장권옥 스케이트 감독은 개인 SNS에 "노진규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에서 애도의 메세지를 받고 있다"며 세계적인 스케이터를 잃은 먹먹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골육종으로 투병중이던 쇼트트랙 선수 노진규가 향년 24세로 사망했다.

 

노진규의 누나 노선영은 4일 노진규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진규가 3일 오후 8시에 좋은 곳으로 떠났습니다. 진규가 좋은 곳에 가도록 기도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故 노진규는 압도적인 스피드와 날카로운 스케이팅 실력으로 한때 '차세대 안현수'로 불리며 많은 기대를 받았다. 지난 2011년 1500-3000m 슈퍼파이널에서 안현수의 세계신기록을 8년만에 갱신하기도 했다.

 

노진규는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뛰던 2013년 9월 자신의 몸에 종양에 있는 것을 알고도 분투해 조국에 2014 소치동계올림픽 티켓을 안겼다. 하지만 결국 2014년 1월 소치올림픽을 앞두고 부상으로 낙마했다. 치료 과정에서 종양이 악성으로 바뀐 사실을 알고 왼쪽 견갑골을 드러내는 큰 수술을 진행했지만, 결국 2년 여의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골육종은 뼈암의 일종이다.

 

노진규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복귀를 다짐했지만, 2016년 4월 3일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났다. 장례식장은 서울 원자력병원 영안실 2층 VIP실. 발인은 5일 오전 7시.

 


lyn@sportschosun.com
[기사/사진출처_스포츠조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