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없을 때 당신의 반려동물은 어떻게 지낼까. 마냥 집만 지키고 있을 것 같은가. 사람처럼 소파에 누워서 TV를 보고 있진 않을까. 올 여름 극장가에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애니메이션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그런 상상력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주인이 집을 나서는 순간 수상해지는 동물들. 주인만을 기다리며 평화로운 나날을 보내던 견공 맥스와 굴러온 입양 견 듀크와 원치 않는 동거를 시작하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다.

 

'슈퍼배드', '미니언즈'를 흥행시키며 전 세계를 대표하는 애니메이션 제작사로 급부상한 일루미네이션 엔터테인먼트(Illumination Entertainment)의 신작이라는 소식만으로도 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부풀어 오르게 한다.

 

지난 2007년 이십세기 폭스의 애니메이션 총책임자로 이름을 알린 크리스 멜라단드리가 설립한 일루미네이션은 창립작 '슈퍼배드'로 전 세계 45개국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고, 전 세계 5억 달러의 흥행 수입을 거뒀다. '슈퍼 배드'의 스핀오프인 '미니언즈'로 역대 애니메이션 전 세계 흥행수입 2위를 달성하며 디즈니, 픽사, 드림웍스의 3강 구도를 위협하는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애니메이션계 신흥강자로 자리매김한 일루미네이션의 야심작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북미에선 이미 개봉 첫 주 북미 1억 달러를 넘기며 흥행바람을 예고했다. 지난해 9000만 달러를 벌어들인 '인사이드 아웃'의 기록을 깨고,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사상 최고의 오프닝 주 스코어를 기록했다.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도시에서 주인과 함께 생활하는 반려동물들이 발칙한 일상을 보낸다는 상상력을 그려낸 애니메이션 작품. '주인이 없는 동안 반려동물은 뭘 할까?'라는 일루미네이션의 대표 크리스토퍼 멜라단드리의 작은 호기심에서 시작됐다.

 

'펫심'을 불러일으키는 매력적인 캐릭터와 상상력을 자극하는 흥미로운 스토리 라인이 핵심이다. 실제 반려동물에게서 영감을 받아 창조된 영화 속 펫 캐릭터들은 마치 집에서 키우는 반려 동물들을 보는 듯 행동, 표정 하나하나 생동감 있게 표현됐다.

 

어릴 적부터 고양이, 도마뱀, 기니피그, 물고기, 거북이 등 다양한 동물을 키워본 크리스 리노드 감독의 경험과 실제 하루 종일 반려동물들의 행동을 면밀히 관찰한 제작진의 오랜 노력 끝에 영화 속 사랑스러운 펫 캐릭터들이 완성됐다.

 

공이나 나비를 보면 흥분하는 강아지들, 레이저 불빛을 쫓아다니는 고양이 등 생생하게 살아있는 펫 캐릭터들의 행동은 관객들의 흥미를 높이면서 동시에 공감대를 형성한다.


'마이펫의 이중생활'은 동그랗게 눈을 뜨고 주인 케이티가 나간 뒤에도 문 앞을 지키며 주인을 그리워하는 강아지 맥스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운명처럼 만난 주인 케이티의 삶이 자신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 맥스의 평화로운 일상은 어느 날 케이티가 데려온 입양견 듀크로 인해 엉망이 된다. 겉으로는 온순해 보이지만 케이티가 외출한 순간 돌변하는 듀크는 맥스의 음식과 침대 뿐 아니라 주인의 사랑까지 독차지하며 맥스와 앙숙 '케미'를 선사한다.

 

예고편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미친 토끼 스노우볼은 목소리를 연기한 배우 케빈 하트 덕분에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졌다.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앙증맞은 앞니를 가진 귀여운 외모와 달리 난폭한 토끼로 반전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맥스의 뉴욕 아파트에 살고 있는 다양한 펫들의 매력은 귀여움 그 자체다. 깜찍한 외모와는 사뭇 다른 성격을 지닌 달콤 살벌 강아지 기젯, 심드렁한 식탐 많은 고양이 클로이, 뉴욕의 마당발 할배견 팝스, 집에서 외부풍경을 감상하는 것인 취미인 강아지 멜, 멜과 콤비를 이루는 강아지 버디, 깜찍한 새 스위트피, 집을 찾아 여기저기 헤매는 기니피그 노먼까지 주인이 없는 동안 자유시간을 즐기는 다양한 매력의 펫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중무장한 펫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마이펫의 이중생활'이 올 여름 극장가를 '펫심'으로 물들일지 주목된다. 오는 8월 3일 개봉 예정.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기사출처_스타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13년을 기다린 보람이 있다. 픽사는 1편 ‘니모를 찾아서’의 감성을 살리고 재미도 업그레이드시킨 속편 ‘도리를 찾아서’를 내놓았다. 픽사는 속편은 1편만 못하다는 속설을 보기좋게 뒤집었다.

 

1편에서 니모(헤이든 롤렌스 목소리)를 함께 찾으면서 절친 사이가 된 도리(엘렌 드제너러스)와 말린(앨버트 브룩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낸다. 어느날, 모태 건망증 도리가 깊은 기억 속에 숨어 있던 가족의 존재를 떠올리고, 말린과 니모와 함께 대책없는 모험에 나선다.

 

픽사의 전통 중 하나는 ‘버디 무비’다. ‘토이 스토리’ 시리즈의 우디와 버즈, ‘업’의 칼 할아버지와 소년, ‘카’ 시리즈의 라이트닝 맥퀸과 메이터 등에서 알 수 있듯, 픽사는 버디 무비 스타일로 모험을 떠나 진정한 자아를 찾는 이야기 구조를 선호한다.

 

‘도리를 찾아서’에선 도리와 문어 행크(에드 오닐)가 짝을 이뤄 기상천외한 어드벤처를 펼친다. ‘위장술의 대가’ 행크는 겉으로는 무뚝뚝하고 불평불만이 가득하지만 무한 긍정 에너지를 갖고 있는 도리와 함께 위기의 순간마다 번뜩이는 재치와 기지를 발휘한다. 어디에든 달라붙어 감쪽같이 위장하는 조형술과 쿨하면서도 정이 많은 특성을 제대로 살려 도리와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다.

 

건망증이 심해 모든 것을 금세 까먹는 도리, 통상 8개의 다리를 갖고 있는 문어와 달리 7개의 다리를 지닌 행크가 스스로의 결점을 극복하고 멋진 모험을 펼쳐내는 과정이 시종 흥미롭게 펼쳐진다.

 

‘인사이드 아웃’의 라일리 앤더슨, ‘브레이브’의 메리다처럼 여성 캐릭터 도리를 내세운 점도 돋보인다. 픽사는 후기작으로 갈수록 여성 캐릭터의 비중을 높이고 있다. 자신의 의지대로 스스로의 운명을 개척하는 여성 캐릭터는 21세기 현 시대를 정확하게 반영한다.

 

도리의 가족찾기를 도와주는 다양한 조력자들도 극의 흥미를 높인다. 어린 시절 친구 고래상어 데스티니, 음파 탐지 능력이 고장났다고 믿는 벨루가 고래 등은 결정적인 순간에 예상치 못한 도움으로 재미를 더한다.

 

‘니모를 찾아서’와 ‘도리를 찾아서’의 공통점은 가족의 헤어짐과 재결합이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영원히 변치 않을 애니메이션의 주제다.

 

앤드류 스탠튼 감독은 ‘벅스라이프’ ‘니모를 찾아서’ ‘월-E’로 픽사 애니미에서의 성공신화를 이뤘다가 실사영화 ‘존 카터: 바숨 전쟁의 서막’으로 실패를 경험했다. 자신이 돌아갈 곳은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했던 걸까. 그도 도리처럼, 자신이 가진 진정한 강점을 찾았다.

 

도리의 명대사는 영화가 끝난 뒤에도 귓가에 울린다. 우리 모두는 진정한 자아를 찾기 위해 “계속 헤엄쳐”야 한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출처:/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노말리사'(감독 찰리 카우프만, 듀크 존슨)가 해외 언론, 평단의 호평과 극찬을 이끌어내며 찰리 카우프만의 또 다른 마스터피스로 영화 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 가운데 언론 시사와 아카데미 기획전을 통해 공개된 후 국내 언론과 일반 관객들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오는 30일 개봉을 앞둔 '아노말리사'는 언론 시사와 아카데미 기획전을 통해 국내에 첫 공개되자마자 영화에 대한 극찬 세례가 쏟아지고 있다. 영화를 접한 국내 유수 매체들은 '이터널 선샤인'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찰리 카우프만의 상상력과 삶에서 느끼는 고독, 외로움, 진정한 사랑, 대인관계 등의 보편적 감정을 전한 스토리의 조화 등 다채로운 면면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또한 아카데미 기획전을 통해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 역시 SNS,온라인 등을 통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아노말리사'는 한 남자의 긴 밤 동안 펼쳐지는 꿈 같은 여행을 그린 스톱모션 애니메이션이다. '존 말코비치 되기', '어댑테이션'의 각본과 '이터널 선샤인'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찰리 카우프만의 첫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TV드라마 '커뮤니티'로 실력을 인정 받은 듀크 존슨 감독이 함께 메가폰을 잡았다.

 

또한 아카데미를 비롯해 제72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과 제73회 골든글로브 장편애니메이션상에 노미네이트 등 세계 47개 영화제 18개 부문 수상, 61개 부문 노미네이트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처럼 '아노말리사'는 '이터널 선샤인'의 스톱모션 버전 러브스토리라 불릴만큼 찰리 카우프만의 놀라운 상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조정원 기자 life@etnews.com

출처_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