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부 박인비·김세영·전인지·양희영

남자는 안병훈·김경태 2명 출전

박세리 여자코치 "박인비, 출전만으로 든든해"


112년 만에 부활한 올림픽 골프 종목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할 선수가 확정됐다.

11일 발표된 세계랭킹에 따라 여자 선수 중 박인비(28·KB금융그룹), 김세영(23·미래에셋), 양희영(27·PNS창호), 전인지(22·하이트진로) 등 4명이 다음 달 열리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하게 됐다.

 

리우올림픽에는 국가별로 랭킹이 높은 2명이 출전할 수 있다. 세계 15위 안에 4명 이상이 들어간 국가는 4장의 출전권을 가진다.

한국 여자골프는 15위 안에 6명이 포진해 있어 4명을 리우올림픽에 내보낼 수 있다.

박인비는 세계랭킹 3위(7.91점)를 유지했고, 김세영은 6.85점으로 5위에 올랐다.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양희영은 지난주보다 3계단 오른 6위(6.18점)를 차지했고, 전인지는 2계단 내려간 8위(5.96점)에 올랐다.

 

올림픽 엔트리 최대 변수는 박인비의 출전 여부였다.

그는 최근 왼쪽 엄지 부상으로 기량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박인비는 올림픽 출전 여부를 두고 고민했다. 만약 박인비가 출전을 포기했다면, 한국 여자 선수 중 5위에 해당하는 선수를 가리기 위해 이날 끝난 US여자오픈 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 했다.

 

장하나(24·비씨카드), 유소연(25·하나금융그룹) 등이 기회를 엿보던 상황이었지만, 박인비가 올림픽 출전을 결정하면서 교통정리가 됐다. 장하나는 10위, 유소연은 12위를 차지했다.

이날 소속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을 통해 "올림픽 출전은 저의 오랜 꿈이자 목표"라며 부상 회복 경과를 두고 깊이 고민했으나 부상이 상당히 호전돼 출전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한국 남녀 선수를 통틀어 가장 화려한 경력을 자랑한다.

그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17승, 이 가운데 메이저대회 통산 7승을 거뒀다.

특히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현재 ANA 인스퍼레이션), LPGA 챔피언십, US여자오픈, 브리티시여자오픈 등 5개 메이저대회 중 4개 대회를 제패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 대기록을 세웠다.

 

또 하나의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마스터스에서도 우승했지만, 이는 이 대회가 메이저로 승격되기 1년 전이었다.

박인비는 지난달 역대 최연소(27세 10개월 28일)로 LPGA 명예의 전당에 입회한 살아 있는 전설이기도 하다.

이 소식을 접한 여자골프 대표팀의 박세리 코치는 "박인비의 올림픽 출전 소식을 듣고 든든한 마음이 들었다"며 "물론 성적도 중요하지만 박인비가 출전한다는 것으로도 대표팀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세영은 지난해 LPGA 투어에 데뷔하자마자 3승을 쓸어담고 신인왕을 차지하는 돌풍을 일으켰다. 세계랭킹은 4일 기준으로 5위다.

올해에도 LPGA 투어에서 2승을 수확, 통산 5승을 달성하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인지는 지난해 메이저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급부상했다.

그는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하이트진로 챔피언십과 일본여자프로골프 투어의 살롱파스컵과 일본여자오픈까지 제패하면서 한·미·일 메이저대회를 모두 휩쓴 '메이저 퀸'에 등극했다.

올해 LPGA 투어 신인으로 정식 데뷔한 전인지는 현재 LPGA 투어 신인왕 포인트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세계랭킹 6위(4일 기준)로 김세영의 뒤를 쫓고 있다.

 

양희영은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해 통산 2승을 거두고, '톱 10'에 47차례 이름을 올리는 등 꾸준히 활약해왔다.

남자 선수로는 안병훈(25·CJ)과 김경태(30·신한금융그룹) 등 2명의 출전이 확정적이다.

아직 11일 자 세계랭킹 발표 전이지만, 안병훈은 지난 4일 기준 랭킹 31위로 한국 남자골프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다.

그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한국과 중국의 탁구 국가대표로 출전해 메달을 딴 안재형-자오즈민 부부의 아들로도 유명하다.

대를 이어 올림픽에 출전하게 된 그는 유럽프로골프투어를 주 무대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BMW PGA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이를 계기로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유럽프로골프투어 최우수 신인상을 차지했다.

 

부친인 안재형 씨도 한국 탁구 국가대표 코치로서 리우올림픽에 동반 참가하게 됐다.

4일 기준 세계 42위인 김경태는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 올해 3승, 통산 13승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JGTO 상금왕(시즌 상금 1억6천598만 1천625엔·약 15억6천만원)에 올랐다. 그는 2010년에도 JGTO 상금왕을 차지한 바 있다.

 

최인영 기자 abbie@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 장하나(왼쪽)와 전인지

 

 

 

코츠챔피언십 '사무라이' 세리머니...이번에는 전인지 부상+댄스 세리머니 논란

 

[마니아리포트 김세영 기자]장하나(24.비씨카드)가 우승 때마다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지난 달 첫 우승 때의 ‘사무라이 세리머니’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동료인 전인지(22.하이트진로)의 부상과 맞물려 뒷말이 무성하다.

 

장하나는 6일 싱가포르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챔피언스에서 정상에 올랐다. 지난 2월 코츠 챔피언십 이후 시즌 두 번째 우승이다. 시즌 첫 ‘멀티플 위너’다. 장하나는 이번 우승으로 상금 1위(56만668달러)로 올라섰다. 세계 랭킹도 5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한국선수 중에서는 2위인 박인비(28.KB금융그룹)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장하나는 지난해에는 준우승만 네 차례 하는 등 매번 우승권에 머물렀지만 정작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5개 대회 만에 벌써 2승을 달성했다. 개막전에서는 LPGA 투어 사상 최초로 파4 홀 홀인원 겸 알바트로스를 기록해 주목을 받았고, 그 다음 주 곧바로 첫 우승을 신고했다.

이번 우승도 축하받아야 할 일이다. 그러나 인터넷 공간에서는 다른 문제가 더 큰 이슈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려던 전인지의 부상에 관한 뒷얘기와 이후 양측의 대응 과정이 알려지면서다.

 

전인지는 대회 참가를 위해 지난 1일 싱가포르공항에 도착했다가 에스컬레이터에서 미끄러진 가방에 다리를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 이 가방의 주인이 공교롭게도 장하나의 아버지였다. 허리 통증을 느낀 전인지는 대회 출전을 포기했고, MRI 촬영 결과 꼬리뼈 쪽 척추 주변 근육이 살짝 찢어진 것이 발견됐다.

 

이번 사고와 관련, 전인지 측은 “고의는 아니더라도 결국 경기를 포기했는데 제대로 된 사과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전인지의 아버지는 “내가 장하나의 아버지에게 한 번 전화를 한 이후 아직 그쪽과 통화한 적이 없다. 나도 한국에 있다 보니 자세한 건 모르지만 운동선수에게는 몸이 가장 중요하다. 당장이 아니라 나중이 걱정이다”고 했다.

 

이에 대해 장하나의 아버지는 싱가포르 현지의 마니아리포트 취재진과 만나 “에스컬레이터를 타는 과정에서 (장)하나의 신발 끈이 풀려 있어 묶어주려고 하는 사이 작은 가방이 굴러 떨어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뒤 “사고 직후 전인지 쪽에 여러 차례 미안한 감정을 표시했다”고 했다.

 

장하나의 아버지는 이어 “당시에는 전인지가 괜찮을 줄 알았지만 이후 좋지 않을 걸 알았다. 프로암 때 클럽하우스에서 (전)인지 어머니가 항의를 하시기에 내가 계속 고개를 숙인 채 미안하다고 했다. 인지 아버지에게도 수차례 전화를 했지만 통화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하나는 지난 2월 코츠 챔피언십 우승 때도 세리머니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당시 장하나는 챔피언 퍼트를 마친 후 오른손으로 퍼터를 두 바퀴 돌린 뒤 검을 칼집에 집어넣듯 왼쪽 겨드랑이에 끼우며 무릎을 꿇고 갤러리에게 인사했다. 그는 이 세리머니를 외국 기자들에게 설명하면서 ‘사무라이’라고 표현했다.

 

장하나의 이번 세리머니도 논란이다. 그는 우승 확정 후 18번 홀 그린에서 비욘세의 ‘싱글 레이디스’ 댄스를 선보였다. 장하나는 시상식장에도 춤을 췄다. 장하나는 “TV를 통해 비욘세의 춤을 봤다. 멋지다고 생각해서 따라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동료인 전인지가 부상으로 대회 출전까지 포기한 상황에서 전인지에게 위로의 말을 건네지는 못할망정 춤을 춘 건 적절치 못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세영 기자 freegolf@maniareport.com 
[기사/사진출처_마니아리포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