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정석이 납뜩이를 뛰어넘는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지난 3개월, 안방극장을 웃고 울린 그의 물오른 연기. 연말 연기대상 수상까지 기대케 할 정도다.

조정석은 지난 10일 종영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마초 기자 이화신으로 분했다.

이화신은 기자로서는 그 누구보다도 프로페셔널 하지만 사랑 앞에는 서툰 남자. 자신을 좋아했던 표나리(공효진 분)가 고정원(고경표 분)과 잘 되어가자 숨겨둔 질투 본능을 발휘하며 찌질함을 모두 내보였다. 특히 유방암에 불임까지 덮쳐 남몰래 속앓이를 하는 화신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모성애를 자극했다.

화신은 '사랑한다'고 고백했다가 이를 부정하고, 헤어지자고 해놓고 다시 키스하고, 상남자인 척 다 해놓고 울고 떼쓰는 등 냉탕과 온탕을 오가며 시청자를 쥐락펴락했다.

조정석 카드는 이러한 입체적인 캐릭터를 살리기에 더할 나위 없는 선택이었다. 섬세하고 리얼한 생활 연기의 달인, 마음 놓고 웃다가 방심한 순간 설렘으로 치고 들어오는 로코 맞춤 배우, 무엇보다 매 키스신에서 '키스 장인'으로 불리며 안방극장에 여심을 훔쳐 간 여심 스틸러.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매회 자신의 인생 연기 기록을 갈아치운 조정석. 연말 시상식이 유독 기다려지는 이유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기사출처_TV리포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우 조정석은 언제나 잘해왔다. 자신에게 주어진 몫은 확실히 해냈다. 최근 방송 중인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조정석은 물 만난 고기처럼 뛰어놀고 있다.마초적인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쉽게 밀쳐지고, 걸핏하면 넘어지고 하찮은 모습만 보여준다. 자칫 '찌질'하고 남자주인공으로서 매력을 느끼지 못할 수 있음에도 조정석은 여심을 설레게한다. 그가 공효진과 선보인 14회의 키스신은 공개 불과 반나절만에 네이버TV캐스트기준 100만회를 넘어섰다. 드라마가 끝난 오후 11시 이후 공개된 뒤 시청자들이 '밤새도록' 돌려봤단 의미다. 

▲모두를 납득시킨 납뜩이
건축학개론 영화 '건축학개론'으로 처음 얼굴을 보였을 때 그는 '신 스틸러'라는 단어에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이었다. 커튼과도 같은 머리를 하고서 키스에 대해 일장연설을 늘어놓는 그의 모습은 tvN 'SNL 코리아'에서 에릭남이 '더빙극장'코너를 통해 따라하기도 했었다. '건축학개론' 납뜩이가 설파한 키스이론은 오랜 시간 기억에 남았다. 

▲여심을 저격한 냉미남
더킹 투하츠조정석이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납뜩이와 은시경이라는 인물의 간극 덕분이었다. 능청스러운 납뜩이가 '냉미남' 은시경이 되는데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조정석은 능수능란하게 MBC '더킹 투하츠'에서는 이윤지와 함께 애절한 멜로를 그려내며 사랑받았다. '은신커플'이라고 불리우며 공고한 마니아층을 형성하는 등 일찌감치 여배우와 남다른 케미로 주목받았다. 

▲까칠하지만 다정한 셰프
오 나의 귀신님그는 tvN '오 나의 귀신님'에서는 까칠한 셰프로 변신, 박보영과 호흡을 맞췄다. 박보영의 첫 키스신을 함께한 그는 매 키스신마다 '키스장인'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실제 그가 꼽은 명장면도 두 사람의 키스신. 조정석과 박보영이 '오 나의 귀신님' 16회 말미에서 재회 이후 선보인 키스신은 애드리브로 탄생한 신으로,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오 나의 귀신님'은 조정석과 박보영의 달콤한 케미에 힘입어 '미생' 이후 한동안 부진했던 tvN 금토극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이외에도 조정석은 '최고다 이순신', '관상', '역린' 등에서도 인상깊은 연기를 펼쳤다. 올 봄 뮤지컬 '헤드윅'에서 그가 선보였던 '뽀드윅'(뽀+헤드윅, 뽀는 조정석의 별명)도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작품에서 맹활약을 펼친 그지만, 예능에서도 충분히 사랑스러웠다. tvN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 편에서 그는 꺼벙이 안경만으로 아이슬란드 오로라를 위협하는 시청률을 기록했고, 번역기를 발견하고 해맑게 '핫도그 세 개 주세요'를 말해 '웰컴 투 핫도그월드' 영상을 만들어냈던 이라는 것을.

'질투의 화신'이 끝난 뒤엔 영화 '형'도 기다리고 있다. 이번엔 엑소 도경수와 형제로 나선다. 조정석의 도전과 변신은 늘 흥미롭다. 언제나 그래왔듯이 잘할 것이다.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기사출처_엑스포츠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