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濠 아이폰7 폭발 사례 보고 잇따라… 결함진단시 '갤노트7' 사태 전철 밟을수도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7’의 폭발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아직 애플과 현지 소비자보호 당국이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애플이 배터리 발화로 촉발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하 갤노트7) 사태와 같은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하고 있다.

◇ ‘아이폰7’도 잇단 배터리 발화= 애플 아이폰7이 국내 시장에 출시된 21일. 호주에서는 아이폰7이 외부 충격 없이 발화된 사고가 터졌다. 서핑강사 맷 존스는 차량 내부의 옷더미 속에 아이폰7을 뒀다가 차량이 불타는 사고를 당했다. 맷 존스는 화재 원인으로 아이폰7을 꼽으면서 정품 배터리를 사용했고 어떤 충격도 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과 중국에서도 아이폰7 폭발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지난 12일 중국 현지 매체 펑파이는 허난 성 정저우 시에 사는 한 남성의 아이폰7이 갑자기 터져 날아든 파편으로 얼굴에 상처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제기된 첫 번째 아이폰7 배터리 폭발 민원이다. 애플 중국법인은 이 사고를 미국 본사에 보고했다.

지난달에는 미국 텍사스에서 아이폰7플러스가 배송 도중 폭발한 사고가 발생했다. 제품이 폭발한 상태로 배송받았다는 주장이다. 포장지 외부에 강한 충격을 받은 흔적이 보이면서 외부 충격에 의한 배터리 폭발로 추정됐다. 

아이폰7뿐 아니라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폭발 의심사례도 제기됐다.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이벳 에스트라다씨의 아이폰6플러스가 충전 중 발화됐으며, 뉴저지주 소재 대학에서 학생 가방에 들어있던 아이폰6플러스가 발화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 리콜 가능성은= 아이폰 배터리 발화 사고가 잇따르면서 애플 역시 ‘갤노트7’ 단종사태로 위기를 맞고 있는 삼성전자의 전철을 밟게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한다. 애플이 자체 조사에 착수한 만큼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제조사 혹은 각국 정부의 리콜조치는 제품 결함 혹은 소비자 안전과 직결된 문제가 발생했을 때 시행된다. 다만 100% 완벽한 상품이 없기 때문에 제조 과정상의 실수 등으로 발생한 특정 불량품에 대해서는 개별AS로 처리하는 게 통상적 관례다. 휴대폰에 탑재되는 리튬이온배터리는 열과 외부 충격 등에 민감한 화학제품이다. 어느 휴대폰 제조사를 막론하고 휴대폰 발화사고가 종종 발생해왔던 이유이기도 하다. 때문에 배터리 발화 사례가 보고됐다고 해서 원인 규명 없이 무조건 리콜로 이어지진 않는다.

그럼에도 삼성전자가 배터리 ‘갤노트7’ 배터리 발화 이후 한차례 리콜조치와 제품단종을 결정했던 건 통상적인 제품 불량 수준을 넘어섰다고 판단했기 때문. 출시 후 단종 결정 때까지 전세계적으로 100건이 넘는 민원사례가 접수됐다. 아이폰7 발화 사가 알려진 건 아직 3건에 불과하다. 전자제품 안전 인증기관인UL에 따르면, 보통 리튬이온배터리는 1000만대 중 1대꼴로 불량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애플 아이폰의 연간 판매량이 2억대 규모라는 점을 감안하면 제품 결함으로 진단하기에는 이르다.

다만 언론에 보도되지 않았지만 피해사례가 훨씬 많을 수 있다는 점과 배터리 발화가 소비자 안전에 직결된 사안이라는 점에서 규제 당국의 선제 대응조치도 나올 수 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도 갤노트7 발화 사태를 계기로 시중 유통 중인 리튬이온배터리 전반에 대한 안전성 조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갤럭시노트7 사태 이후 배터리 발화 이슈에 대해서만큼 소비자들이 극도로 민감할 수 밖에 없다”며 “배터리 발화 이슈로 대규모 전량 제품 회수 리콜조치와 제품단종조치를 취했던 삼성의 전례가 있는 만큼 애플이 과거처럼 유야무야 넘길 수 있는 사안은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내 이통 3사는 ‘아이폰7’ 판매에 일제히 돌입했다. ‘갤노트7’ 단종으로 마땅한 경쟁제품이 없는 상황에서 예약판매량이 1년 전 아이폰6S 판매량의 2배에 근접하는 등 반사이익을 톡톡히 보고 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기사출처_머니투데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소비자 여론 급격히 악화…추가 사고 막고 리스크 관리
"CPSC에 앞선 조치는 판매 재개 의지 드러낸 것" 평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생산을 전격 중단한 것은 미국 시장에서 발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소비자 여론이 급격히 악화한 데 따른 고육지책으로 분석된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 등의 단호한 조치가 예상되는 가운데 소비자 안전을 위해 신속하고 자발적인 대응에 나섰다는 평가를 얻으려는 리스크 관리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삼성전자 협력사 관계자는 10일 삼성전자가 한국 국가기술표준원, 미국 CPSC, 중국 규제 당국 등 각국 정부 기관과의 협조하에 갤럭시노트7 생산을 일시 중단했고, 정확한 발화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주요 언론매체 보도를 통해 알려진 발화 사례는 미국 5건, 한국 1건, 중국 1건, 대만 1건 등이다. 한국에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2건의 추가 발화 사례가 제보되기도 했다.

이 중 한국에서 발생한 1건은 한국SGS 시흥시험소와 한국산업안전기술원(KTL) 검사 결과 외부 충격이나 눌림에 의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나머지 사례에 대한 조사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가장 많은 발화 사고가 발생한 미국에서는 지난 주말을 전후해 소비자 여론이 급격히 악화했다.

삼성 스마트폰 전문 매체인 샘모바일이 네티즌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5천447명 중 2천671명(49%)이 "삼성전자는 즉시 갤럭시노트7 생산을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에 "생산을 중단하지 말고 결함을 바로 잡아야 한다"는 답변은 1천134명(21%)에 그쳤다. 

안드로이드 관련 매체인 안드로이드센트럴은 갤럭시노트7에 대한 그동안의 높은 평가와 구매 추천을 모두 철회하고, 독자들에게 다른 안드로이드폰을 구매하라는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시장의 기류 변화에 미국 이통사들은 발 빠르게 움직였다. 

미국 주요 통신사인 AT&T와 T-모바일이 갤럭시노트7 판매와 교환을 전면 중단했고, 스프린트가 온라인 매장에서 제품 전시를 삭제했다. 버라이즌도 온라인 판매를 중단했다. 

미국 CPSC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켄터키 주 루이빌 국제공항에서 발생한 갤럭시노트7 기내 발화 사고 등에 관한 조사 결과를 이르면 이번 주 초 발표할 전망이다. 

지난달 15일 갤럭시노트7에 대한 공식 리콜을 한 차례 발표한 CPSC는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교환 제품의 재리콜을 발령하거나 제품의 미국 내 판매를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생산 중단은 CPSC의 공식 리콜에 앞서 지난달 초 자발적 글로벌 리콜을 발표한 것처럼 선제 조치다. 시장 여론이 나빠진 와중에 사태 수습에서 CPSC의 결론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아울러 결함이 있는 물량을 시리얼 넘버로 특정하는 등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추가 발화 사고에 의한 최악의 소비자 신뢰 추락을 막기 위한 자구책으로 평가된다. 

일각에서 제품 단종 등 극단적인 조치가 언급되기도 하지만, 삼성전자는 내부적으로 사태 수습과 판매 재개의 가능성을 포기하지 않고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CPSC의 공식 조치가 언제 나올지 알 수 없다"며 "삼성전자가 CPSC보다 먼저 갤럭시노트7 생산을 중단한 것은 제품을 계속 판매하려는 방침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훈 기자 hanjh@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