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대참패… 김무성대표 등 黨지도부 줄줄이 사퇴

더민주, 수도권 승리발판 ‘1당’… 16년만에 與小野大

국민의당, 정당지지율 2위… 녹색돌풍 ‘新3당 시대’로


새누리당이 제20대 총선에서 원내 제1당의 자리를 더불어민주당에 내줬다. 제1당의 위상을 차지하던 집권여당이 총선에서 이 같은 참패를 당하긴 이번이 처음이다. 국정의 원활한 운영을 기대하며 다수당을 만들어준 국민의 요구를 외면한 채 공천을 둘러싼 볼썽사나운 계파 갈등을 내놓고 벌이는 등 오만과 독선, 불통의 정치로 일관하다 가히 선거혁명이라고 불릴 만한 민의의 심판을 받은 것이다.

 

새누리당은 김무성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줄줄이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의사를 밝혔으나 이를 대체할 인물이나 세력이 없어 사실상 지도부 공백상태에 들어갔다. 정치권은 돌풍을 일으킨 국민의당의 약진으로 3당 체제로 개편됐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4·13 총선 최종개표 결과에 따르면 253개 선거구에서 더민주 후보가 110곳, 새누리당 후보가 105곳, 국민의당 후보가 25곳, 정의당 후보가 2곳, 무소속 후보가 11곳에서 각각 당선됐다. 비례대표의 경우 새누리당은 17석, 더민주와 국민의당이 각각 13석, 정의당이 4석을 얻었다.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하면 △더민주 123석 △새누리당 122석 △국민의당 38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국회에서 주도권을 상실하는 것은 물론이고 박 대통령의 전반적인 국정운용 역량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박 대통령은 조기 레임덕(권력누수) 현상을 돌파하기 위해서 우선 청와대 참모진과 내각의 대대적 개편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다. 또 새누리당과 거리를 두거나 탈당해 경제회생과 민생을 화두로 대국민 직접 정치를 선택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는 상태다. 이미 청와대 일부 비서관은 사퇴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16년 만의 여소야대 상황에 대해 “20대 국회가 민생을 챙기고 국민을 위해 일하는 새로운 국회가 되기를 바란다”고만 밝혔을 뿐 ‘민의에 대한 겸허한 수용’ 같은 언급은 하지 않았다.

 

새누리당은 최대 접전지인 수도권에서 전체 122석의 28.6%인 35석만 얻는 부진을 면치 못했다. ‘전통적 텃밭’인 영남권에서도 총 65곳 가운데 무려 17곳에서 야당과 무소속 후보에게 밀렸다. 새누리당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으로 수습에 나서겠지만 별다른 대안이 없는 데다가 차기 대권 유력주자였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더민주의 정세균 후보와 김부겸 후보에게 패배해 세대교체의 동력도 미약한 상태다.

 

더민주의 경우 수도권 승리를 발판으로 제1당을 차지했지만 호남에서의 패배 책임론, 친노(친노무현) 진영 인사들의 귀환으로 계파 간 갈등의 불씨가 내재돼 있다는 지적이다. 국민의당은 정당투표 지지율에서 26.74%로 더민주를 1.2%포인트 차로 따돌리며 2위를 차지했다. 이번 총선의 투표율은 58.0%이다.

 

이제교·김만용 기자 jklee@munhwa.com
[기사출처_문화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