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의 한 심리학 전문가가 개인의 지적 능력은 주변 사람에 의해서도 향상될 수 있다는 주장을 내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유전자의 영향력이 지배적이라는 상식과 달라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임스 플린 뉴질랜드 오타고대학교 명예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지적능력은 한번 결정된 뒤 불변하는 것이 아니라 청소년 시기에 걸쳐서 가족이나 똑똑하고 영민한 친구 등 지인 등을 통해서도 달라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린 교수는 지난 65년 간 미국에서 수집된 연령별 지능지수(IQ) 및 가족간의 지능지수의 변화, 동급생끼리의 지능지수의 변화 등을 면밀하게 분석했다. 특히 어린아이를 위주로 이러한 관계를 분석한 결과, 자신보다 IQ가 높은 부모 혹은 형제와 함께 자란 아이들은 성장할수록 혹은 나이가 들수록 IQ가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IQ가 평균에 해당하는 형제·자매와 함께 자란 10세 어린이는 IQ가 평균 이상에 해당하는 형제·자매와 함께 자란 10세 어린이에 비해 IQ가 5점 더 낮았다.

 

또 IQ가 평균보다 낮은 어린이 중에서도 IQ가 높은 형제·자매와 함께 자란 경우는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18세가 됐을 때 IQ가 6~8점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플린 교수는 자신의 연구결과를 담은 책 'IQ 에이지 테이블'(IQ Age Table)에서 이러한 현상의 원인으로 두 가지를 지목했다. 첫 번째는 지적능력이 뛰어난 가족이나 친구를 가진 아이들은 이들을 통해 어린시절 더욱 다양한 언어적 능력을 접하고 연산능력을 익힐 수 있다. 이러한 시간들이 쌓이면 성인이 되기 전 덩달아 지적능력 향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

 

두 번째로는 인간의 지적 능력의 80%는 유전자에 의해 결정되며 나머지 20%는 생활습관이나 환경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다. 플린 교수는 어린 시절과 성인이 된 직후의 IQ가 최대 10점 이상 높아지거나 낮아질 수 있다고 설명한다.

 

이 같은 현상은 플린 교수의 이름을 딴 일명 ‘플린 효과’와 연관이 있다. 플린 효과는 195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미국 아동의 IQ지수가 10년에 3점씩 꾸준히 상승한 것을 일컫는데, 플린 효과의 정확한 원인에 대해서는 불명확했다.

 

다만 과거보다 더 나은 영양소 섭취와 교육환경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추측했는데, 플린 교수는 최근 연구를 통해 자신보다 나은 지적능력을 가진 형제와 자매, 친구, 동료 등과 생활공간 또는 일상의 시간의 상당부분을 공유할 경우 덩달아 지적능력이 상승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기사출처_서울신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