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이름 세 글자만으로 보는 이들에게 믿음을 주는 일이란 쉽지 않다. 그러나 박보검은 이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
 
박보검이 KBS ‘구르미 그린 달빛’에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구르미 그린 달빛’은 2016년 기대작으로 떠올랐고, 그가 처음 도전하는 사극이라는 점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원작이 워낙 탄탄했기에, 또 첫 주연을 맡은 공중파 작품이기에 그에 대한 걱정 반 기대 반의 시선들이 있었지만 박보검은 첫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속 이영이라는 옷을 입고 높이, 멀리 날아오르고 있다.
 
첫 회 시청률 8.3%로 무난한 시작을 알린 ‘구르미 그린 달빛’은 방송 3회 만에 2배가 뛰어오른 16%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5회 만에 19.3%라는 시청률로 압도적인 수목극 1위를 이어가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결과의 중심에는 배우 박보검이 있다.
 
‘구르미 그린 달빛’ 속에서 박보검은 다정함부터 까칠함까지 폭넓은 감정을 표현하며 눈에 띄는 활약은 보여주고 있다. 
 
박보검은 방송 초, 철 없는 왕세자의 모습으로 시작해 울분 연기, 카리스마 연기 등의 감정을 선보이며 연이은 호평을 받았고, 라온 (김유정 분)의 앞에서는 천친난만한 아이 같은 순수함을 보여주지만 그녀가 미처 보지 못하는 뒤에서는 애정어린 눈빛으로 라온을 바라보고 있어 보는 이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또한 회가 거듭할 수록 그의 가슴 속 깊은 곳에 담겨있는 가족에 대한 아픔, 자신의 사람들을 반드시 지키고 싶어하는 마음이 그의 눈빛과 표정을 통해 그려지며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이영이다, 내 이름”, “불허한다. 내 사람이다”, “보이지 않으니 더 화가나 미칠 것 같았거든. 그러니 내 곁에 있어라” 등의 ‘심쿵’ 엔딩 대사들은 시청자들을 ‘박보검 앓이’에 빠트리기 충분했다. 
 
전 작인 ‘응답하라 1988’에서는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줘야 하는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캐릭터를 선보였던 그가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완벽하게 연기 변신을 한 것이다.
 
두 작품의 캐릭터가 완전히 상반되기에 이에 대한 어려움 역시 있었을 것이다.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 제작발표회 당시 “처음에는 중심잡기가 어려웠다. 대본으로 봤을 때는 흡입력이 있었는데, 표현하려고 하니 어려움이 느껴졌다. 그럴 때마다 감독님과 작가님께 말씀드리며 논의했다. 또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며 제 것으로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때로는 카리스마 넘치는 한 나라의 세자 이영으로, 또 때로는 한 여자 앞에서 한없이 약해지는 남자 이영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박보검.
 
이제는 ‘박보검’이라는 이름만으로도 믿고 싶어지는 배우로 거듭난 그가 앞으로는 또 얼마나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해보는 것도 좋을 거 같다.

[기사출처_톱스타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