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통행료, 최종 목적지서 한 번에 낸다…11일 부터

앞으로는 하이패스를 달지 않은 차량도 재정고속도로와 민자고속도로 통행료를 한 번에 계산할 수 있게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1일 0시부터 재정고속도로와 연결된 8개 민자고속도로에서 ‘무정차 통행료 시스템’'(원톨링)을 시행한다.

앞서 기존에는 재정과 민자고속도로를 연이어 이용할 때 중간영업소에서 정차하고 정산해야 했지만, 앞으로는 중간 정차 없이 최종 출구에서 통행료를 한번에 내면 된다.

통행료는 고속도로에 설치된 영상카메라로 차량의 이동 경로를 파악해 계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시스템이 적용되는 고속도로를 살펴보면 천안∼논산, 대구∼부산, 서울∼춘천, 서수원∼평택, 평택∼시흥, 부산∼울산, 수원∼광명, 광주∼원주 구간이다.

이에 따라 기존의 중간영업소 7개는 철거 되며, 그 자리에 영상카메라 등을 포함한 차로 설비가 설치된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이 구간을 정차나 감속 없이 그대로 주행할 수 있다.

다만 기존 중간영업소가 완전히 철거되기 전까지는 도로 폭이 좁기 때문에 안전하게 서행(시속 30㎞)해 통과해야 한다.

철거된 중간영업소 부지에는 도로 이용자 편의를 높이기 위한 졸음쉼터와 간이휴게소, 녹지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아울러 결제 시스템이 개선돼 전국 12개 민자고속도로에서 신용카드 결제도 가능해진다.

재정고속도로에서만 신용카드 결제가 가능해 민자고속도로 이용 시 현금을 따로 준비했던 불편이 사라지게 될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원톨링 시스템 시행으로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나아가 전국 모든 고속도로에서 통행권을 뽑지 않아도 주행 중 자동으로 통행료가 부과되는 ‘스마트톨링’(Smart Tolling)을 2020년부터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ekchoi84@speconomy.com
[기사출처_스페셜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