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경제]향초나 방향제가 건강에 치명적인 위험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또 발표됐다.
 
22일(현지시각) 영국왕립의학회(Royal College of Physicians)와 국왕립보건소아과학회(the Royal College of Paediatrics and Child Health) 는 공동 연구 보고서에서 살충제뿐만 아니라 향초나 방향제 등의 탈취제가 공기를 오염시켜 치명적인 위험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왕립의학회 소속 앤드류 고다드 박사는 “영국에서는 일년에 4만 명이 발암 가능성이 있는 향초나 공기방향제의 직간접적 영향을 받아 목숨을 잃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전역에서 실내 공기오염으로 숨진 이는 연 9만9000명에 이르며 영국에서 실내외 공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최소 연 4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일반적으로 집안 내부에서 사용하는 탈취제에는 에어로졸 타입의 용품에는 휘발성 유기 화합물(Volatile Organic Compounds)이 다량 함유돼 있다.
 
특히 리모넨은 레몬 향기가 나는 물질로 공기방향제나 향기가 나는 향초에 많이 이용되는데, 들이마셨을 경우 체내에서 포름알데히드라는 발암물질로 변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공기중에 또 다른 물질과 리모넨이 결합하면 코와 목에 암세포가 발생해 인후암이나 폐암 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연구진은 탈취제에 대한 악영향이 모든 연령대에 걸쳐 나타날 수 있으며 태아의 폐·간 발달에 문제를 일으키거나 유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환기를 잘 시키지 않는 생활습관 역시 내부 오염물질에 노출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방향제난 향초의 사용으로 인한 공기 오염의 위험성은 앞서 보도된 바 잇다.
 
지난해 데일리메일은 영국 연구진의 말을 인용 “스틱 향이나 향초, 에로졸 및 플러그인 형태의 방향제 등이 인체에 악영향을 미친다”라며 “향초나 스틱향을 태우면 미세한 화학입자가 우리 폐로 들어와 위험한 염증 반응을 일으킬수 있다”라고 전한 바 있다.

 

매체에 따르면 연구진들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클린코튼향, 딸기향, 키위향 등의 6종류의 캔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포름알데히드 등의 유독 성분이 검출됐고, 장기간 노출될 경우 기관지에 영향을 미치고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기사/사진출처_헤럴드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