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8월 개봉 확정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삶을 그린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의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이 화제다.


‘덕혜옹주’는 일본에 끌려가 평생 조국으로 돌아오고자 했던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역사가 잊고 나라가 감췄던 덕혜옹주의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포스터는 묵직하면서도 비장한 분위기로 시선을 압도한다. 포스터 가운데 자리한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 역의 손예진은 결코 평범할 수 없었던 삶을 이야기하는 듯 한 깊은 눈빛으로 가장 먼저 시선을 끈다.

 

이와 함께 누구보다 그녀를 아꼈던 고종 역 백윤식을 비롯해, 덕혜옹주를 고국으로 데려가려는 독립운동가 김장한 역의 박해일과 덕혜옹주의 곁을 지키는 궁녀이자 유일한 동무인 복순 역의 라미란, 그리고 김장한의 동료 독립운동가 복동 역 정상훈이 무게를 더한다.

 

한편 이번 포스터는 실제 고종황제와 덕혜옹주가 머물렀던 덕수궁에서 촬영되어 주목 받았던바 있는데, 여기에 대한제국의 황실을 상징하는 오얏꽃무늬까지 더해서 역사적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처럼 이번 티저 포스터는 역사적 의미로 힘을 더하는 공간뿐만 아니라, 찰나의 한 컷으로도 시대와 인물을 고스란히 담아낸 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돼 깊은 울림을 전한다.

 

한편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에 뒤를 돌아보는 여인의 힘없는 뒷모습으로 시작되는 영상은 ‘덕혜옹주를 알고 있습니까?’라는 묵직한 카피로 단번에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어 출국심사대의 북적이는 인파 속 매몰찬 입국 거부에 스스로 조선인임을 울부짖는 덕혜옹주의 모습을 비추어 이야기에 궁금증을 더한다.

 

시간을 거슬러 해맑게 궁으로 뛰어드는 어린 덕혜옹주는 고종황제와의 즐거운 시간도 잠시, 일본에 의해 강제 유학을 떠나게 되어 궁을 나서는 13살 어린 소녀의 쓸쓸한 표정으로 이를 슬퍼하는 궁녀들과 내관들의 모습과 함께 보는 이들까지 울컥하게 만든다.

 

다시 성인이 된 덕혜옹주가 일본군에 쫓겨 도망치는 긴박한 모습에 이어, 일장기를 뒤로 조선인 군중 앞에 서서 비장한 얼굴로 “저는 조선의 옹주, 이덕혜 입니다”라고 말하는 모습은 그녀의 인생을 다시 한 번 조명하게 만든다.

 

고종황제의 고명딸로 태어나 특별한 사랑을 받으며 자랐던 덕혜옹주. 하지만 일제의 내선정책으로 인한 강제 유학과 일본인과의 정략결혼, 그리고 생모의 죽음, 딸의 실종 등 굴곡진 삶을 겪어야만 했던 그녀의 시간은 짧은 영상만으로도 안타까움을 더한다.

 

특히 평생 고국을 그리워했던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모습을 오롯이 담아낸 손예진을 비롯, 박해일, 라미란, 백윤식 등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열연이 더욱 기대를 더한다.

 

또 어린 소녀가 왜 고국을 떠나야 했는지, 그토록 돌아오고 싶었던 고국으로 왜 돌아올 수 없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며 ‘덕혜옹주’에 대한 관객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기사출처_서울신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