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밀라 히르라흐마닐라힘(가장 자비롭고 인자한 알라 하나님의 이름으로).’

 

지난 1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음식점에서 발생한 인질 테러사건 당시 코란을 외우지 못한 사람만 피살당했다는 얘기가 진실 여부와 관계없이 퍼지면서 온라인 여행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이슬람 경전인 코란의 1장 1절부터 6절까지의 내용을 한글 발음으로 옮겨 놓은 코란 한글판이 퍼지고 있다.

 

게시물에는 ‘혹시 모를 위기 상황에서는 보편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는 1장만 외워도 좋다’는 조언도 있다. 이슬람국가(IS)가 최근 터키·방글라데시 등에서 잇따라 테러를 저지르면서 여행객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는 의미다.

 

6일 이슬람 경전인 코란 1장 1절의 한글 발음과 뜻이 적힌 컴퓨터 화면을 보던 이모(30·여)씨는 “해외여행을 하려면 안전을 위해 코란을 외우라고 농담 삼아 건네던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다음달 프랑스 파리 여행을 앞둔 그는 “테러가 계속되면서 세계 어디든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른 세상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여행을 앞두고 있으니 불안하다”고 말했다.

 

오는 9월 한 달간의 인도 배낭여행을 앞두고 있는 대학생 최모(22·여)씨도 코란 한국어판을 휴대전화기에 저장했다. 최씨는 “어설프게 무슬림 흉내를 내면 모독으로 느낄 수 있다는 주변의 충고에 코란을 외우지는 않았지만 첫 해외여행이라 불안한 것은 사실”이라며 “프랑스 테러나 터키 테러가 일어나기 바로 전에 그 장소에 있었던 여행객들 후기를 보면서 ‘남의 일이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기사출처_서울신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