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kWh 이하 가정 51.2% 인하…400kWh 이하는 16.6% 그쳐
'1% 특별난 가정' 이 대다수 가정보다 상대적으로 큰 혜택

정부가 13일 '전기공급약관 변경안'을 최종 인가함에 따라 주택용 전기요금 체계가 대폭 개선된 가운데 '대다수 가정' 보다 '1%'특별난 가정'이 상대적으로 큰 혜택을 보게 됐다.

13일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변경된 전기공급약관에 따라 100kWh 사용 가정(이하 생략)은 현재 7천350원에서 7천90원으로 3.5% 할인받는다.

200kWh는 2만2천240원에서 1만7천690원으로 20.5% 할인받는다.

400kWh는 7만8천850원에서 6만5천760원으로 16.6%, 500kWh는 13만260원에서 10만4천140원으로 20.0% 각각 할인받는다.

800kWh는 37만8천690원에서 19만9천850원으로 47.3%, 900kWh는 45만9천360원에서 23만1천760원으로 49.5%, 1천kWh는 54만30원에서 23만1천7600원으로 51.2% 등 절반가량의 할인 혜택을 본다.

언뜻 보면 많은 가정이 할인 혜택을 크게 누릴 것 같지만, 한전이 지난해 기준(평균) 월 주택용 전기사용량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대다수 가정'은 할인 폭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100kWh 이하는 16.7%, 101∼200kWh은 22.6%, 201∼300kWh은 31.1%, 301∼400kWh은 23.6%, 401∼500kWh은 4.7%, 501kWh 이상은 1.2%이다.

우리나라 전체 가구 중 95%가량이 월 400kWh 이하를 쓴다

이와 관련, 한전은 지난 8월 733kWh를 쓴 윤모씨의 경우 전기요금이 32만9천원이 나오자 윤씨 처럼 전기를 많이는 쓰는 가구는 0.4% 불과하다며 '특별한 경우'라고 밝혔었다.

김모씨는 "정부와 한전이 진짜 서민을 생각했으면 대다수 가정에 많은 할인 혜택을 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번 전기공급 약관을 보고 있노라면 정부와 한전이 '전력을 많이 사용하면 할인 혜택이 크니 전력을 많이 사용하세요'라고 유도하는 인상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300∼400kWh이하 가정에는 전력 공급 단가가 상대적으로 싸서 이미 할인 혜택이 주어진 것"이라며 "이번 전기요금 개편안으로 인해 전력사용이 부추겨질 것으로는 생각 안 한다. 올해 여름에는 501kWh 이상 가구가 약 10%에 달했다"고 해명했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